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 전 교무부장 구속... 문제 및 정답 유출 혐의

전 교무부장 "증거 없다" 주장했지만 정황 증거 18개에 달해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현모씨가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쌍둥이 딸들에게 시험 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를 받는 서울 숙명여고 전임 교무부장 현모씨가 6일 구속됐다. 문제유출 혐의가 어느 정도 소명된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 임민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현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범죄사실에 대한 소명이 있고, 범행의 특성과 피의자와 공범 관계 등에 비춰볼 때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현씨는 자신이 일하는 숙명여고에서 2학년인 쌍둥이 딸들에게 정기고사 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업무방해죄)를 받고 있다.

영장심사에서 현씨는 “문제를 유출한 적 없다”며 “경찰이 정황만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경찰은 문제유출 정황 증거를 다수 수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둥이 딸의 휴대전화를 디지털포렌식한 결과 영어시험 문제의 정답에 해당하는 영어 구절이 메모 형태로 발견됐고, 이들의 자택에서는 일부 시험문제의 답을 손글씨로 적어둔 종이도 나오는 등 시험문제를 유출한 정황이 여럿 발견됐다.
 
또 출제와 편집 과정에서 잘못 결재된 답을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이 그대로 적어냈고, 이 잘못된 답을 적은 학생은 유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현씨가 올해 1학기 중간고사 사흘 전인 4월 21일과 기말고사 닷새 전인 6월 22일에 교무실에 남아 혼자 야근을 한 것도 정황 증거로 삼았다. 두 번 모두 교무실 금고에 시험지가 보관되기 시작한 직후로, 현씨는 이 두 번 외에는 시간 외 근무를 한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쌍둥이 자매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신청하지 않기로 했다. 경찰은 피의자 추가 조사 등을 통해 이번 사건 수사를 마무리한 뒤, 조만간 수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수서경찰서는 “사안이 중대할 뿐 아니라, 문제유출 정황이 다수 확보돼 범죄 혐의가 상당함에도 범행을 부인하고 있어 도주 및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지난 2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은 같은 날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1.07

조회 : 4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