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김병준, "지금 당장 물리적 통합은 불가능... 보수 진영에서 자유한국당이 '중심'으로 자리 잡는 게 먼저"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만나러 제주도로 간다. 이와 관련해서 “김 위원장이 원 지사에게 자유한국당 입당을 제안하는 등 소위 ‘보수 통합’에 시동을 건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원 지사는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인 전원책 변호사가 소위 ‘보수단일대오’를 강조하면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함께 언급한 인물이다.
 
하지만 김병준 위원장은 이를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17일, “지금 바로 (원 지사의) 입당을 논의할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밖에 김 위원장은 황교안 전 총리 등 보수 인사들과 접촉에 대해 "비대위원장으로서 폭넓게 많은 분과 두루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보수단일대오’에 대해서는 “지금 단계에서 보수 정치권, 우리 사회의 보수 집단 전체에서 한국당의 중심성을 강화하고 싶다는 욕심은 있다”며 “바로 물리적 통합 가능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당내 계파 갈등이 남아 있는 상태에서 조급하게 여러 세력과 통합을 추진하기보다는 자유한국당의 가치 재정립과 정책 역량 강화 등을 선행해야 한다는 주장인 셈이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0.17

조회 : 154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