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자유한국당, '서울교통공사 고용 세습 의혹' 관련 국정조사 요구... 서울시는 '감사원 감사' 요청 계획

'구의역 사고' 이후 나온 '안전 강화 조치'가 기존 직원 친·인척 '고용 세습' 으로 악용됐나?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016년 6월 16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하철역 스크린도어 안전 점검 도중 하도급업체 직원 김모씨가 전동차에 끼어 사망한 ‘구의역 사고’ 이후 지하철 안전 업무 직영 전환 및 메피아 근절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시 산하기관으로서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서울메트로+서울도시철도공사)의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국민들이 실상을 소상히 알도록 국정조사를 강력하게 요구하고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정규직 전환자의 친·인척 재직 현황’에 따르면, 지난 3월 1일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1285명이 전환됐는데, 이 중 108명이 서울교통공사 직원의 친·인척인 것으로 밝혀졌다.
 
2016년 5월, 스크린도어 안전 점검 중이던 하청업체 직원 김모씨가 전동차에 끼어 숨진 이른바 ‘구의역 사고' 후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하철 안전 업무를 직영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안전 강화 차원에서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는 하청업체 소속이었던 안전 점검 분야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했다. 옛 서울메트로 및 서울도시철도공사에서 모두 1285명이 그 대상이었다.
 
한편, 서울시는 “이번 국정감사를 계기로 서울교통공사의 채용 비리에 대한 의혹이 제기된 만큼,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할 책임이 서울시에 있다”며 “철저하고 객관적인 감사를 위해 감사원 감사를 공식 요청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0.17

조회 : 15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