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이낙연, "겨레말큰사전 남북 공동 편찬 계속하겠다!"고 주장

편찬 사업에 지원된 국민 세금은 350억 원인데, 지금껏 '미완성'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소위 겨레말큰사전 편찬 사업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9, 서울시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572돌 한글날 경축식에서 세계 냉전은 겨레와 땅을 두 동강 냈고, 조국 분단 70년은 말의 뜻과 쓰임새마저 남과 북에서 달라지게 바꾸고 있다면서 겨레말큰사전 편찬 사업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이어 그는 "2005년 노무현 정부는 북한과 함께 겨레말큰사전공동 편찬을 시작했지만, 남북관계의 기복으로 멈췄지만, 문재인 정부는 겨레말 큰사전 공동 편찬을 이어가려 한다면서 이렇게 남과 북이 달라진 것들을 서로 알고 하나 되게 하는 일을 더는 늦출 수 없다고 했다.
 
겨레말큰사전 편찬은 남·북한의 용어 이질화 회복을 명목으로 노무현 정부 때인 2005년부터 진행된 사업이다. 해당 사업은 목사 문익환씨가 1989년 무단 방북해 김일성을 만났을 때 소위통일국어사전을 만들기로 합의한 데서 비롯된 것이다.
 
 
본문이미지
소위 '겨레말큰사전남북공동편찬사업회'의 초대 이사장은 고은태(좌)씨다. 해당 사업회에 지원된 국민 세금은 약 350억 원이다. 사진=뉴시스

 
문익환씨 사망(1994) 이후 그의 유지를 받들어 이른바통일 관련 연구ㆍ기념사업등을 한다는사단법인 통일맞이(당시 이사장 장영달, 현 이사장은 이해찬)’와 북한의 민족화해협의회는사전 공동 편찬 의향서를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해당 사업을 진행됐다. 2005 2 20, 이들은 북한 금강산에서 공동편찬위원회 결성식을 가졌다. 해당 단체의 이사장은 고은태(필명 고은)씨가 맡았다.
 
북한의 민족화해협의회는 대남 적화 전략ㆍ전술인 통일전선전술을 실행하는 노동당 외곽 단체다. 결국겨레말큰사전 편찬 사업통일맞이란 남한의 한 민간단체와 북한 노동당의 외곽 단체가 체결한 계약이었던 셈이다. 그런데도 우리 정부는 해당 사업에 막대한 예산을 지원했다. 사업 첫해를 제외하고 많게는 30억 원, 적어도 15억 원 이상이 매년 이른바겨레말큰사전 편찬 사업에 투입됐다. 2005년 이후 해당 사업에 지원된 남북교류협력기금, 즉 국민의 세금은 약 350억 원이다.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0.10

조회 : 227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자인 (2018-10-10)   

    자유민주주의를 기본으로 하는 대한민국의 언어와 주체사상을 기본으로 하는 북괴 언어를 겨레라는 미명하에 같이한다고? 남도 동서남북으로 갈려 개판인데 북괴까지 끌어들여서 과거 중공의 오호 십육국으로 만들려 하는가. 걍 냅둬라.

    대한민국에 더 이상 겨레니 뭐니 필요없다. 자유 대한민국을 인정하는 시민과 부정하는 시민만이 있을 뿐이다.

    같이 사는 대한민국은 척폐청산이란 미명하에 숙청을 거듭하면서 삼대 독재유사국가에는 왜 이리 관대한가?

    합리적 의심은 들지만 혹여 물어 본다. 도대체 느그들 정체가 뭐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