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경제

CJ 이재현 회장 장남 이선호 결혼 주목받는 이유

<여성조선>이 단독 공개했던 이선호 첫 번째 결혼 풀스토리와 러브비하인드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28) CJ 부장이 8일 이다희(27) 전 아나운서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식에는 이 회장 부부와 손경식 CJ 회장 부부, 이재현 회장의 장녀 이경후 CJ ENM 상무 부부를 포함해 가족과 친척 10여 명과 소규모 하객만 참석했다. 범삼성가인 신세계그룹 이명희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 부문 사장도 자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선호씨는 미 컬럼비아대에서 금융경제학을 전공하고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했다. CJ바이오 사업관리팀장을 거쳐 지난해 미국에서 귀국 후 현재 CJ그룹 지주사 사업팀 부장으로 근무 중이다.
이 전 아나운서는 미국 퍼듀대에서 사회학과 심리학을 전공하고 2016년 5월 스카이티브이(skyTV)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이선호씨의 결혼소식이 알려지면서 이씨가 2016년 사별한 첫 부인 이래나씨에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988년 올림픽 주제가를 부른 그룹 '코리아나' 멤버 이용규씨의 외동딸이었던 래나씨는 2016년 결혼했지만 같은 해 미국 자택에서 숨졌다.

이래나씨는 조선뉴스프레스가 발간하는 <여성조선>에 칼럼 '예일대 다이어리'를 2015년 5회에 걸쳐 게재했다. 또 이선호-이래나 결혼 직후 <여성조선> 2016년 4월호는
두 사람의 결혼 풀 스토리와 '러브비하인드'를 단독 공개했다.
 
 
본문이미지
이래나씨. 사진=여성조선

이래나씨는 2013년 예일대 합격 후 <여성조선>과 교육 관련 인터뷰로 인연을 맺었다.
<여성조선> 임언영 기자는 "실제로 만나보니 래나 양은 기본이 튼실한 수재였다. 어렵다는 입시 준비를 국내에서 해냈고, 공부와 펜싱 선수로서의 생활을 동시에 해내는 쉽지 않은 과정을 잘 이겨낸 악바리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 "본인의 의지 하나로 예일대 입학에 성공한 래나 양의 스토리가 흥미로웠으며, 부모의 남다른 교육철학도 인상적이었다"며 칼럼을 제안했고, 이씨는 이를 받아들였다.
 
2014년 말~2015년 초 칼럼 게재를 시작하던 때 이래나-이선호 커플은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여성조선>은 자연스럽게 두 사람의 만남을 지켜봤다. 두 사람은 중학교 유학시절부터 오빠 동생 사이로 알고 지내다 래나씨가 예일대 합격 통보를 받고 입학 준비를 할 때쯤 둘 사이에 사랑이 싹트기 시작했다.
 
<여성조선>에 따르면 이선호씨는 늘 어른에게 예의바르고 깍듯하게 행동했으며, 이래나씨 부모님에게도 늘 겸손하고 예의바른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선호씨는 본인의 유전병으로 인해 아버지에게 신장을 이식해 드리지 못하는 것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이래나씨에게 자주 표현했다고 한다.
 
배우 클라라의 사촌으로도 잘 알려져 있었던 이래나씨는 아이비리그 출신이며 펜싱 선수로도 활약해 늘 주변의 시선을 끌었다. 다소 이른 나이에 하는 결혼이지만 래나씨는 본인의 결혼을 행복한 마음으로 자연스럽게 받아들였다.
양가는 이재현 회장이 여러 사연으로 경영 복귀가 사실상 어려워지면서 이선호씨의 경영권 승계에 속도를 내기 위해 안정된 가정을 꾸리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한다.  
 
두 사람은 결혼식 후 미국 코네티컷주 뉴헤이븐에 거주하면서 이래나씨는 예일대 복학, 이선호씨는 컬럼비아 대학원 입학을 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나 결혼 7개월 만인 2016년 11월 이래나씨가 미국 자택에서 갑자기 사망하면서 이들의 러브스토리는 끝이 나고 말았다.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장례식은 이래나씨가 봉사활동을 했던 충북 음성 꽃동네에서 치러졌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10.09

조회 : 1577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