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내가 살아 있는 한 정권 안 뺏길 것"... 이해찬의 '上王정치' 신호탄?

'10.4 선언 11주년' 평양 행사장서 北 측에 전한 '장기집권 야망'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장기집권 야망을 또 한 번 드러냈다. 이 대표는 5일 평양에서 열린 '10.4 선언 11주년' 행사에 참석, 북측 정치인들과 면담하면서 "우리가 정권을 빼앗기면 또 (남북국회회담을) 못하기 때문에 제가 살아 있는 한 절대 (정권을) 안 빼앗기게 단단히 마음먹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진보 정권이 지속되는 한, 남북국회회담, 즉 북측 정치인들과의 교류는 이어질 것이라고 확언했다. 그는 "오늘 모임을 계기로 앞으로 국회 간 교류를 더 많이 해야 한다"고 했다.

보수야당의 반대 의사는 일축했다. 이 대표는 "남북국회회담에 대해 야당이 반대하더라도 연내에 될 것 같다. 이견이 별로 없었다"고 했다. 그는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을 실천하는 데 장애물이 있다면 법률 제도는 개선을 하고 반대하는 분들은 설득해서 반드시 실천키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북측의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은 모두발언에서 "남측 국회에서는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이 여러 가지 논란 속에서 진척되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대의 앞에서는 당리당략을 눌러야 한다. 남쪽 국회와 북 최고인민회의가 마주 앉았을 때, 남측 국회에서 해결하지 못한 문제가 논의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이는 단순한 제안이나 권유가 아닌, 마치 훈계조로 대한민국 국회에 대해 논평하는 듯한 발언이었다. 한마디로, '남북 교류를 하고 싶으면 반대파를 제압해 다른 목소리가 나오지 않도록 단속하라'는 경고나 다름없었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안 부의장과 이야기를 해보니까 설령 야당에서 반대하는 분이 있더라도, 국회회담을 열어 극복하자는 게 대체적으로 합의한 사항"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자신이 꿈꾸는 진보진영의 장기집권을 위해 '살아 있는 한' 어떤 정치적 시도들을 할까. 이와 관련,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과거 이른바 '이 대표의 상왕정치'를 꿰뚫어본 바 있다. 문재인 정권 내 상왕(上王)으로 군림하며 국정을 좌지우지할 것이라는 예측이었다. 홍 전 대표는 작년 5월 대선 후보로 활동할 당시 페이스북에 이렇게 적었다.

"안철수의 상왕은 박지원, 태상왕은 김종인이고, 문재인의 상왕은 이해찬이다. 섬뜩함을 느낀다. 보수를 궤멸시키겠다는 말은 캄보디아의 킬링필드를 연상시킨다."

홍 전 대표는 "노무현 정부 때 이해찬 총리의 패악을 기억하느냐"며 "(그는) 문재인이 집권하면 이젠 좌파 공화국의 상왕이 되어 이 땅의 보수세력들을 불태우겠다는 것이다. 이 무시무시한 공갈과 협박으로 공포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홍 전 대표는 "그동안 숨어 있던 문재인의 상왕이 모습을 나타낸 것은 그만큼 다급해졌다는 것"이라며 "이제 우리 한마음으로 패악스러운 이해찬의 상왕정치를 막아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었다.

이 대표와 당 대표 자리를 놓고 경쟁했던 송영길 의원도 그의 상왕정치를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노무현 정권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비서실장이었던 반면, 이 대표는 국무총리였기 때문에 직위상 상하관계를 이루고 있었기 때문이다. 송 의원은 지난 8월 10일 '오마이뉴스'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질문] 최근 TV토론에서 이 후보에게 '(참여정부 당시 문 대통령보다) 더 상급자 위치에 계셨고 그러한 상황에서 당 대표가 된다면 당청관계가 불편하지 않겠느냐'라고 질문했다. 최근 논란이 된 '문 실장' 발언을 겨냥한 것인가.

[답변] "윤태영 참여정부 연설기획비서관이 낸 <바보, 산을 옮기다> 책을 보고 질의한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이 당시 이 총리에게 느낀 서운함, 상처 받은 내용 등이 자세히 나온다. 노 대통령한테도 그런 일이 있었는데... 문 대통령은 국무총리 시절 (자신의) 아래에 있었던 사람이지 않나. 

(만일) 당 대표가 고집을 부리면 어떻게 통제가 되겠나. 아무래도 불편하지. 이것은 공지의 사실이다. 지난 공천 탈락 때도, 만일 당시 문재인 대표가 끝까지 이 후보를 살리고자 했다면 아무리 김종인 비대위원장이라도 하든지 했지 않겠나. 워낙 (문 대통령이) 공사가 투철한 분이라 그랬을 수도 있겠지만."

지금이야 신분이 엄연히 역전돼 대통령과 당 대표라지만, 워낙 강고한 이 대표의 성격 때문에 자칫 충돌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실제 이 대표는 여전히 문 대통령을 "문 실장"으로 부르고 있었다는 사실이 최근 드러나기도 했다. 그것이 설령 말실수라 하더라도, 그의 마음속에 그런 하대의식이 있었다는 점을 세상 사람 모두가 알게 됐다. 앞으로 이 대표의 상왕정치는 본격화될까.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10.06

조회 : 1185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9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십자가의예수는 (2018-10-13)   

    좌파가 미몽에서 깨어나야 나라가 산다.
    현대좌파는 좌파가 아니라 대부분 지역주의자들이다.

    1987.6월 항쟁 마지막, 전두환의 6.29 대통령직선제 발표때부터 많은 좌파들은 김대중에 의해 지역주의자로 변신하게 된다.
    진정한 좌파는 힘을 잃었고 대부분 김대중에 휩쓸렸다. 국회의원이든, 장차관이든, 공기업이사든 뭐든 해서 좌파들도 먹고 살아야 하기 때문이다.

    광주사태로 호남인들은 자신들의 지도자를 원했고, 그것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일이었다. 그러나 그는 그전 신민당시절이나 80년 짧은 봄에서 보여줬던것과 같이 독불장군에 너무 정직성이 부족했다.
    과도한 과거 정부의 탄압은 광주사태가 더해져, 그를 십자가에 못박힌 예수처럼 보이게 했다.
    사랑에 눈멀면 아무리 나쁜 소리를 해도 귀에 들리지 않듯이, 김대중의 거짓말에 남아일언풍선껌이란 신조어가 유행했지만, 대부분의 호남인들에게는 예수에게 돌던지는 것으로 비춰지는 것이었다.
    결과는 이듬해 선거로 나타났고, 좌우가 아니라 지역갈등으로 변질되었다.

    그의 거짓말은 말바꾸기 일뿐 거짓말이 아니란다.
    거짓이 국가적으로 정당화되는 시작이었다.
    거짓말을 하면서도 자신들은 정당한 말바꾸기이고, 정직하단다.
    자신들이 하는 것은 정의이고, 반대하면 불의란다.
    현재 한국의 사기범죄가 일본의 50배가 넘는 단다.

  • LOL (2018-10-08)   

    이 땅에서 보수를 궤멸시키는 건 이해찬 대표도 북한도 아니다, 보수 자신들이다.
    그러니 궤멸을 바라는 자들을 원망하며 싸을 필요없다. 인생은 누군가가 무엇을 염원한다고 그대로 되지는 않기 때문이다. 보수가 제대로 바른 정치를 하는 자들이라면, 그 누가 원하더라도 국민들이 지킨다. 문제는 국민들이 보수가 궤멸히기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는 것이다.

    이해찬 대표는 단지 국민들의 염원을 제대로 전하고 있을 뿐이니, 고깝게 미워마라. 보수가 지금 이 모양 이 꼴이 된건 보수들 자신때문이다, 그러니 원망할 시간에 뼈를 깍는 마음으로 반성하고 태도와 자세를 바꿔라. 원망하고 비토할수록, 동정심이 생기는게 아니라, 변화가 전혀없는 보수에 질릴대로 질린 국민들은 총선 날만 기다린다.

    보수가 지금처럼만 해서 그대로 무덤으로 들어가기를 기다리는건 국민들이다. 그런 국민들 앞에 니들 망하는게 정부와 여권때문이었노라 말하지 마라.

  • 오만한이해찬 (2018-10-07)   

    흰머리 염색해 검은 머리 만든다고, 폭삭 늙은 모습이 감춰지진 않는다.
    당신의 다음 세상을 좀 생각해 보시요.
    당신이 이세상에서 한 일들이 모두 따라갈 것이요.
    오만하기 짝이 없는 인간!

  • 김순영 (2018-10-07)   

    최고의 욕을 보낸다.

  • 러시빨 (2018-10-07)   

    이누마 해찬아
    그런 오만방자한 웃기는 소릴하고 너는 웃지도 않는구나
    이넘 우끼는 넘일쎄 ㅎ

  • 나라가니꺼냐 (2018-10-07)   

    해차나 해차나 국민들의 뜻은 관계없는 거니?
    나라가 니꺼냐? 니 맘때루 다 되는게 세상사고 나라일 이더냐? ㅋㅋㅋ

  • sblee56 (2018-10-06)   

    이런 인간도 사람이라고 남들 앞에서 주둥이 까고 다니나. 도대체 저 인간 대갈통에는 무엇이 들어있는지 정말 궁금하다. 어떻게 저런 뻔뻔한 인간이 왜 대한민국 국민들이 피땀흘려서 쌓아놓은 힘으로 밥빌어 쳐먹고 자빠져서, 북괴 악마들과 같이 어울리나? 너도 북한 주민 처럼 그 돼지족속들에게 당해봐야 우리 대한민국의 고마움을 알것이다. 불쌍하고 한심한 인간아.

  • 사라봉 (2018-10-06)   

    저 얼굴만 보면 토 나올 것 같은 심정이다,,,아! 언제면 저 얼굴 안 보나 그 때는 주위 사람에게 최고로 한턱낸다,,,,,

  • chungsungcho (2018-10-06)   

    이 해골은 나라안에서 말빨이 안먹히니,외국도 아닌 북한에가서 온나라망신을 다시키고 있네.야당은 이시끼들어오면 , 경비하고, 한말에 대해서 법에 저촉되는것 있는지 확인해서 제명시켜 보려나 아주 재수 없는 강아지 시끼다. 간신 밑에 있는 뭐같은 시끼., 썩은해골같은시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