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라오스 수재민 구호에 팔 걷고 나선 '위러브유'

글로벌 복지단체 '위러브유', 무료급식과 환경정화 활동 통해 수재민 위로... "어머니의 마음으로 용기와 희망 전해주고자 했다"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 회원들이 이재민들이 체류하는 임시대피소 복구작업에 나섰다. 이들은 배수로를 개설하고 정비하는 등 이재민들의 편의를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사진=위러브유 제공
라오스 댐 붕괴사고가 발생한 지 한 달이 지난 가운데, 글로벌 복지단체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회장 장길자, 이하 위러브유)가 이재민 지원에 적극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7월 23일(현지시각)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주(州)에 위치한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이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 사고로 약 5억 톤의 물이 한꺼번에 아랫마을을 덮쳐 8월 31일(한국 기준) 현재까지 36명이 사망하고, 97명이 실종됐으며 600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한다.
 
위러브유 관계자들은 재난이 발생한 직후 신속히 현장으로 가 관계자를 면담하고, 지원 사항이 무엇인지 파악했다. 이를 토대로 8월 2일부터 30일까지 한 달간 무료급식봉사와 위러브유학교 활동, 탁아소 운영, 대피소 일대 환경 정화, 배수로 개설 및 정비, 복구작업, 이·미용 봉사 등의 활동을 펼쳤다. 연인원 1700여 명에 달하는 위러브유 라오스 지부 회원들도 자원봉사에 나섰다.
 
위러브유가 파송한 구조 인력의 이동을 돕기 위해 아타프주 재난본부는 군용트럭 2대를 지원하기도 했다. 이 밖에 사남사이시(市) 대책본부, SK 건설, 태국 오프로드 동호회 등도 천막, 장비, 식재료 등을 지원했다. 이 과정에서 이재민 대피소인 ‘위러브유 캠프’가 설치됐다.
 
 
본문이미지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 회원들이 사남사이시와 연계해 개설한 임시 학교. 유아와 초등학생 220여 명이 등교해 매일 4시간 30분씩 오전, 오후반으로 나눠 수업을 진행했다.
 
 
위러브유 캠프를 찾는 이재민들 중엔 유독 어린 아이들이 많았다고 한다. 아이들의 상처를 보듬기 위해 위러브유는 ‘위러브유학교’를 개설했다. 위러브유 측 관계자는 “아이들의 웃음으로 어른들에게도 조금이나마 희망을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위러브유가 주력한 봉사 중 또 다른 하나는 급식봉사다. 급식봉사는 새벽 5시부터 밤 11시까지 하루 18시간씩 날마다 진행됐다. 위러브유 회원들은 매주 일요일 250km 떨어진 팍세에서 식자재를 직접 구입해 와 음식을 조리했다. 저녁이 되면 대피소에서 나오기 힘들어하는 이들에게 직접 음식을 가져다주기도 했다. 이에 힘입어 하루 최다(最多) 2000여 명이 위러브유 급식캠프를 찾았다. 약 한 달간 총 4만 1000여 명분의 식사를 제공했다고 위러브유 측은 밝혔다.
 
본문이미지
위러브유 회원들이 개설한 임시학교에서 학생들에게 급식을 하고 있다. 220여 명에 달하는 아이들은 매일 오전 수업 후 점심을 먹고 귀가했다.

위러브유 관계자는 “안타깝게도 급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 주로 기름기 많은 볶음밥이나 라면류를 비닐에 담아 끓는 물을 부어 먹게 하는 식이었는데 주민들 식성에 맞지 않아 설사를 하는 고통도 겪고 있었다”며 “이에 현장에 무료급식 캠프를 차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위러브유 측은 “수재민들에 대한 현장 도움이 더욱 절실한 상황”이라며 “힘들고 지칠 때 누구보다 나를 위로해 주는 이가 있다면 바로 어머니일 것이다. 그런 어머니의 마음으로 수재민들에게 삶의 용기와 희망을 전해주고자 했다”고 봉사의 취지를 밝혔다.
 
국제위러브유운동본부는 ‘어머니의 마음’을 근간으로 국가, 민족, 언어를 초월해 70억 인류를 지구촌 가족으로 여기며 복지활동을 전개한다. 전쟁과 기아, 재난과 질병 등으로 고통받는 지구촌 이웃들을 위해 아동·청소년복지, 사회복지, 긴급구호, 환경복지 등 다양하고 전문적인 활동을 해오고 있다.
 
그동안 세월호 참사 무료급식봉사, 네팔 지진피해복구 등 각국에서 재난구호 활동을 펼치고 환경보호, 헌혈운동, 물펌프 지원 등을 통해 세계인의 생명과 건강, 우정과 화합을 위해 노력해 왔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9.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9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조형민 (2018-10-19)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큰 도움을 주셨네요

  • 대한 (2018-09-07)

    이제는 우리도 전세계에 봉사가 이어지네요 어려울때 도와준건 잊지못하는데, 큰일하셨네요.

  • 힘내 (2018-09-06)

    우리나라만 재난만 생각했는데..
    에구 어서 원래생활로 복구되시길 바랍니다!

  • 성찬구 (2018-09-06)

    안타까운 사고였는데... 이런 진심어린 봉사를 통해서 그나마 위로를 얻으시고 용기를 내시면 좋겠습니다.

  • (2018-09-05)

    힘들고 어려운 이웃들이 진정한 봉사에 많은 위로를 얻었겠어요 수고하셨습니다

  • 초록 (2018-09-05)

    이번 라오스 댐 붕괴사고에 정말 위로의 말을 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슬픈 사고가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우리엄마딸 (2018-09-05)

    와 언제 어디서나 이렇게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 주는 따뜻한 사람들이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고맙습니다^^

  • 헤헤헤 (2018-09-05)

    라오스에 댐이 무너졌다는 소식에 많은 분들이 힘들겠다 생각했는데 국제위러브유 회원들이 있어 큰 도움이 되었겠어요!

  • 위러브유 (2018-09-05)

    정말 도움이 필요한 곳이었는데 정말 다행이네요 ㅜㅜ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