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트럼프, 김정은 친서 공개... 비핵화 언급은 없어

미북 간 관계 진전을 희망한다는 내용만 반복, 美 언론 "내용 없다" 비난도

트럼프 대통령이 본인 트위터에 공개한 김정은 친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공개했다. 이는 6·12 미북정상회담 후속 협의를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을 방문한 기간(6∼7일)에 작성된 것으로, 폼페이오 장관 편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해진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은 편지에서 미북 최대 관심 사안인 비핵화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김정은은 "24일 전 싱가포르에서 있었던 뜻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서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깊은 여정의 시작이었다"며 "나는 두 나라의 관계 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이행을 위하여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조미(북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라며 조미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의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주리라고 확신한다"라고 마무리했다. 미국-북한 간 추가 정상회담을 기정사실로 하면서 북미 관계 개선이 물살을 탄다면 개최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의미다.

김정은은 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를 거듭 부각한 것과는 달리 관심사인 비핵화에 대해선 일절 거론하지 않아 미국 내부에서는 김정은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의구심이 계속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친서를 올리며 "북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아주 멋진 글. 아주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라고 썼지만 미국 언론에서는 "내용이 없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7.13

조회 : 101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