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이석기 구명위원회, '내란예비ㆍ음모 혐의'로 ▲박근혜 ▲황교안 ▲김관진 ▲한민구 등 검찰에 고발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내란선동죄로 복역 중인 이석기를 '양심수'라고 강변하고, 구명 운동을 벌이는 이들이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검찰에 고발했다. 자칭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 피해자 구명위원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박 전 대통령,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등 6명을 내란예비음모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최근 공개된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이라는 문건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기각되면 위수령을 발령하고 이후 계엄령 선포를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라며 “무장병력 4800여 명을 동원하기로 했고 저항하는 시민에 대한 발포까지 계획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촛불 국민을 ‘진보(종북)’로 규정해 발포 계획까지 수립한 것은 명백한 헌법 파괴행위이며 내란 예비, 내란음모에 해당하는 친위쿠데타 행위”라며 “계엄령선포촉구범국민연합이라는 단체가 계엄령 선포를 요구했다고 알려진 점 등을 고려하면 내란 예비, 내란음모는 박근혜 정권 내 핵심세력과 교감 아래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통합진보당 소속 국회의원이었던 이상규씨는 “진짜 내란범은 기무사였다”면서 “평화 촛불을 탱크로 짓밟으려 했던 이들을 감옥에 가두고, 이석기 전 의원을 비롯한 ‘양심수’들은 석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7.12

조회 : 344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