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악연' 맺은 광주에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형사재판 받게 된 전두환

全, 5ㆍ18 당시 헬기 사격 목격했다는 신부에게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주장했다가 피소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자신과 ‘악연’이 있는 ‘광주광역시’에서 재판을 받게 됐다. 전 전 대통령은 지난해 4월 출간한 회고록에 5ㆍ18 당시 진압군의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신부 조철현(세례명: 비오)씨에 대해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기술했다가 피소됐다. 
 
이른바 5ㆍ18 관련 단체와 조씨의 유족은 전두환 전 대통령을 ‘사자(死者)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고, 검찰은 지난 5월 3일 불구속 기소했다. 전 전 대통령 측은 토지관할 위반과 전씨의 건강상 이유를 들어 전씨 주소지 관할 법원에서 재판해야 한다는 취지의 재판부 이송신청을 광주지법에 냈다.
 
이와 달리 검찰은 "전두환 회고록이 광주에도 배포된 만큼 광주 역시 범죄 장소"라면서 이송을 반대했고, 광주지법은 전 전 대통령 측의 주장을 수용하지 않았다. 전두환 전 대통령 재판은 두 차례 기일 변경을 통해 8월 27일 오후 2시 30분에 열릴 예정이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7.12

조회 : 157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