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혜화역 시위, 페미니스트 VS 文 지지자 싸움으로 번지나

"문재인 대통령 모욕한 집회 방문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해임하라" 청와대 청원 10건, 4만 명 넘어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여성의 권익 보호를 위해 6만여 명의 여성이 모인 '혜화역 시위'가 페미니스트와 문재인 지지자들이 충돌하는 양상으로 번져가고 있다.
집회에 모인 여성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페미니스트를 위한 공약을 내세웠다가 지키지 않고 있다고 강력하게 비난했고, 문 대통령 지지자들은 "대통령을 조롱하고 모욕한 폭력시위"라며 이 집회를 방문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을 파면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7일 대학로에서 열린 세 번째 '불법 촬영 편파 수사 규탄 시위'에 혼자서 잠시 방문했다. 정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많은 여성이 노상에 모여 분노하고 절규하는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싶었다. 불법 촬영 및 유포 등의 두려움 없이 일상을 누릴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요지의 글을 올렸다.
 
그러자 '대통령을 모욕하는 언사로 가득 찬 시위에 동조하는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파면을 요청한다'는 국민 청원이 청와대 게시판에 즉각 올라왔다. 7일 집회를 이유로 정 장관을 파면 또는 해임해야 한다는 청원이 10일 아침까지 10건에 달했다. 가장 참여자가 많은 "정현백 장관을 파면하라"는 청원에는 4만 8000여 명이 참여했다.
 
이 집회는 다음카페 '불편한 용기'가 홍대 남성 누드모델 몰카사건을 신속하게 처리한 점에 반발하며 연 '불법촬영 편파수사 규탄 시위'의 3회 차 집회다. 이날 참석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편파수사는 아니었다"라고 한 말을 집중 공격했다.
한 참가자는 '곰'이라는 글자가 적힌 종이를 들고 무릎을 꿇었다. 곰은 위아래로 돌리면 '문'으로 일부 커뮤니티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조롱하는 뜻으로 사용된다. 참석자들은 "문재인 재기해"라는 구호도 외쳤다. 온라인에서 '재기하라'는 말은 과거 투신해 사망한 성재기 남성연대 대표의 이름을 딴 것으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라'는 뜻으로 쓰인다.
 
이 같은 사진과 구호가 공개되자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은 "과격시위"라 비난했고, 이런 상황에서 정 장관이 현장을 방문해 참가자들을 격려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정 장관에 대한 공격이 이어졌다.

청와대에 "정현백 장관을 파면하라"고 청원한 청원자는 "7일 혜화역 시위는 남녀 갈등을 조장하고 정부의 수장인 대통령을 모욕하는 언사와 피켓으로 가득 찬 시위였다"며 "일부 극렬 페미니즘 추종자들의 일방적인 주장과 반정부 선동에 동조하는 정 장관은 현 정부의 이념과 정책 방향에 어울리는 인물이 아니다"고 했다. 
 
4만 명 이상이 참여한 이 청원 외에도 "정현백을 해임하라" "정현백 해임과 여성가족부 폐지를 청원한다" 등 혜화역 집회를 빌미로 정 장관을 비난하는 청원이 9일 아침 기준 10건에 달했다. 청원게시판이 후끈 달아오른 9일에는 반대로 "자칭 페미니스트 문재인 대통령님 여성의 목소리를 들어주세요-정현백 장관님의 경질을 반대합니다"라는 청원이 등장해 4000여 명이 참여하기도 했다.

여성가족부 측은 "정 장관의 페이스북 글은 시위 구호에 동조하거나 찬성한다는 의미가 아니라 현장에서 드러난 여성들의 분노를 경청하고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여성단체 한 관계자는 "문제가 된 종이나 구호는 주최 측이 준비한 것이 아니라 참가자 일부가 개인적으로 준비한 것이었고, 6만 명이 모인 규모에 비해 폭력이나 무질서, 욕설, 노출 등 문제 될 것이 없는 질서있는 집회였다"며 "오로지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했다는 이유로 강경집회로 몰아가는 시선을 받고 있는 점이 불편하다"고 토로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7.10

조회 : 45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5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로즈비아 (2018-07-11)   

    에고 박근혜때 촛불바다 되고나서 사람들이 습관됫나 2015년도부터
    참다 안되면 국민들불만 싸여있던거 한꺼번에 몰려와서 털어버리는거같네
    근대 좀 왜치는말이 넘 악한쪽으로 쏠린다 얼마 화난거길래 참요상하게
    많이 변해간다 울 한국 근대뭔 대통령들이 진짜 잘한다해놓고 당선대서
    대통령 자리올라감 제대로 못하고 추악해진데

  • 페미니스트 (2018-07-10)   

    페미니스트? 누가페미니스트?

  • ㅁㅊㄴㄷ (2018-07-10)   

    다 떠나서 조센일보가 여성들 편에 선다고ㅋㅋ?

  • 조성국 (2018-07-10)   

    조금 있으면 재인이가 정은이처럼 신성불가침이되겠네,쓸데 없는 오소리들 이것들은 직장도 없나? 어찌 먹고 살아?

  • 조성국 (2018-07-10)   

    청와대에 올라온 48000면중에 중복안된것은 얼마나 되나?재인이 지지자가 얼마나된다고 480000명이나 되나? 기자는 사람머리수만 세지말고 진짜로 몇명이나 되는지 확인하고 기사써라, 이런거 아니면 기사가 없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