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홍준표, "올해 하반기부터 ▲사회주의 개헌 ▲연방제 통일 ▲국가보안법 폐지 ▲주한미군 철수 시도 본격화될 것"

"연말까지 나라가 가는 방향 지켜보겠다"고 밝혀... '페이스북 정치' 재개하나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정치 일선에서 물러났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6월 27일, “페이스북 정치는 끝내고 일상으로 돌아가겠다”던 홍 전 대표는 7월 8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북·중·러 사회주의 동맹’ 가담 ▲사회주의 개헌 ▲남·북한 연방제 통일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비판을 내놨다.
 
홍준표 전 대표는 안보와 관련해서 “한국에 좌파 정권이 들어오면 한국과 북한이 하나가 되어 반미운동에 나설 수 있기 때문에 미국이 굳이 한국의 좌파 정권과 동맹할 필요가 없다”며 “(미국이) 경제적 실리만 챙기고 대중국 방어선을 일본·필리핀·베트남·인도로 그을 수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른바 ‘신(新) 애치슨 라인’을 경고한 셈이다.
 
홍준표 전 대표는 “지금 문(文) 정권이 진행하고 있는 평화프레임은 지난 70년간 한국의 번영을 가져다준 한·미·일 자유주의 동맹을 깨고 북·중·러 사회주의 동맹에 가담하겠다는 것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이어 올해 하반기부터 ▲사회주의 개헌 ▲연방제 통일 ▲국가보안법 폐지 ▲주한미군 철수 시도가 본격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또 “북핵 폐기는 간데없고 통일되면 북핵도 우리 것 이라는 친북좌파의 논리가 앞으로 횡행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국민들이 이러한 위장평화에 동의를 과연 할까요?” “평화프레임의 본질이 이런 것으로 밝혀져도 국민들이 과연 동의를 할까요?”라고 반문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도 비판했다. 그는 현 상황을 '경제 파탄'이라고 규정하고,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좌파 정권이 들어서면 퍼주기 복지와 기업 옥죄기, 증세, 소득 주도 성장론 등 좌파 경제정책의 시행으로 5년 안에 나라가 거덜날 수도 있다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최근 공무원 증원, 강성노조 세상, 이전소득이 근로소득을 넘어서고, 물가폭등, 자영업자 몰락, 청년실업 최고치 경신, 기업 해외탈출은 경제파탄이 현실화되고 있다는 경고입니다. 미국이 추가로 금리를 인상하면 해외자본 이탈도 가속화되어 나라는 IMF 때보다 더 어려워질 수 있습니다. 나라가 망한 그리스와 베네수엘라로 가고 있습니다. 경제정책이 바뀌어야 삽니다. 지방선거에서 경제를 통째로 넘기지 말자고 나라를 통째로 넘기지 말자고 한 것도 이러한 뜻에서 한 것인데, 우리의 이러한 주장은 국민적 동의를 얻지 못했습니다.”
 
이처럼 지방선거 당시 자유한국당이 내세운 문재인 정부의 안보·경제 정책 비판의 타당성을 밝힌 홍준표 전 대표는 “연말까지 나라가 나가는 방향을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준표의 판단이 옳다고 인정을 받을 때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내 나라가 선진 강국이 되는 길을 찾도록 노력할 것”이라면서 “휴식과 공부를 위해 잠시 (미국에) 나갔다 오겠다”라고 적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7.09

조회 : 204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