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이인규 주장 반박한 원세훈, 누구의 말이 사실인가?

원세훈 원장 측 반박 입장문 발표... “‘논두렁 시계’ 언론에 보도된 후 보고 듣고 알아”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른바 ‘논두렁 시계’ 보도를 둘러싸고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이 '보도의 배경에 원세훈 국정원장이 있었다'는 취지의 입장문을 발표하자, 원세훈 전 국정원장(구속 수감 중) 측이 이 전 중수부장의 주장을 반박하는 입장문을 내놨다.
 
28일 ‘조갑제닷컴’은 원세훈 전 원장 측이 작성한 ‘이인규 전 중수부장의 보도자료에 대한 입장문’을 보도했다. 원 전 원장 측은 입장문에서 "원 전 원장이 저에게 직원을 보낸 것 이외에 임채진 전 검찰총장에게도 직접 전화를 걸어 ‘노 전 대통령의 시계 수수 사실을 언론에 흘려 망신을 주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한 적도 있다"는 이인규 전 부장의 주장을 반박했다.
 
 
본문이미지
원세훈 전 국정원장 측이 '조갑제닷컴'에 보내온 입장문 전문. 사진=조갑제닷컴

 
원 전 원장 측은 “임채진 총장과는 전화를 하는 사이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한 번 만났는데, 임 총장 대학동기인 변호사를 통해 만남이 이루어졌고, 동석한 자리에서 이야기하였다”고 설명했다. 면담 내용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예우를 갖추어 했으면 좋겠다는 대통령 말씀을 전달했다”는 것이다.
 
원 전 원장 측은 또 “당시 이명박 대통령께서 권양숙 여사에 대한 조사는 호텔에서 비공개로 했다고 말씀하시면서 노 대통령에 대해서도 봉하마을을 방문해 조사하든지 호텔에서 비공개로 했으면 좋겠다는 말씀이 있어서, 그 말씀을 임 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전달했더니 임 총장은 이인규 중수부장이 자기 말을 듣지 않으니 직접 이야기를 전달했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고도 했다. 원 전 원장은 “그 외 다른 이야기를 한 사실이 없다”고 덧붙였다.
 
‘국정원 전 직원 강 모 국장 등 2명이 자신을 찾아왔다’는 이 전 부장의 주장에 대해 원세훈 전 원장 측은 “밑에 있는 박성도 차장과 상의했더니 법조출입 20여 년 한 강기옥 단장을 보내서 전달했으면 좋겠다고 해서 이인규 중수부장에게 위의 내용을 대통령이나 국정원이라는 표시 없이 국민여론이 그렇다고 전달하라고 한 사실이 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원 전 원장 측은 “이른바 ‘논두렁 시계’ 문제는 언론에 보도된 후 보고를 듣고 알았다”면서 “이인규 전 중수부장과는 직간접적으로 아는 사이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사건은 9년 전인 200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검찰이 노 전 대통령 일가의 뇌물 수수 의혹을 수사 중이던 그해 4월, SBS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받은 명품 피아제 손목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고 보도했다. 이를 두고 ‘검찰이 노 전 대통령 부부를 망신 주기 위해 언론사에 이를 흘린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고, 최근 미국에 체류하고 있는 이 전 부장이 '보도의 배경에 국정원이 있었다'는 요지의 주장을 하면서 ‘논두렁 시계’ 의혹은 재점화됐다.
 
이 전 부장은 지난 6월 26일 서울중앙지검 기자단에 A4용지 4장 분량의 입장문을 보내왔다. 입장문에서 이 전 부장은 “노 전 대통령 서거 직전 불거진 이른바 ‘피아제 시계’ 보도는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재직 시절 국정원이 기획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 전 부장은 “그간 국정원의 행태와 SBS의 보도 내용, 원세훈 원장과 SBS와의 개인적 인연 등을 고려해 볼 때 SBS 보도의 배후에도 국정원이 있다는 심증을 굳히게 되었다”고 했다.
 
그는 "저를 포함한 검찰 누구도 이와 같은 보도를 의도적으로 계획하거나 개입한 사실이 없음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조사 요청이 오면 언제든지 귀국해 조사를 받겠다는 뜻도 피력했다. 이 전 부장은 “노 전 대통령의 고가 시계 수수 관련 보도는 유감스러운 일이나 저를 포함한 검찰 누구도 이와 같은 보도를 의도적으로 계획하거나 개입한 사실이 없음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렇듯 양측의 입장이 서로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어 누구의 주장이 사실인지는 향후 조사를 통해 규명될 것으로 보인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6.28

조회 : 317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