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 언론 自評 "재앙 같은 졸전... 느리고 생각이 없었다"

獨 제과 회사, 경기 전 韓에 "행운을 빈다"며 3:0 승리 예언... 조롱하다 망신살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예선전에서 대한민국에 패배 후 탈락한 독일 현지 반응이 화제다.
 
독일 언론들은 '재앙' '좌절' '실망'이라는 단어를 써가며 이번 경기에 아쉬움을 표했다. '슈피겔' 온라인은 '느리고 생각이 없었고, 매력적이지 않았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선수들의 허약한 경기력을 집중 진단했다. 일간 '빌트'는 "독일 월드컵 역사상 가장 큰 불명예"라고 표현했고, 일간 '디 벨트'는 "독일팀의 경기력이 불명예스럽다"며 "열정과 생각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방송사 '도이체벨레'는 "늦게 터진 한국의 두 골이 졸전을 펼친 독일을 월드컵에서 떨어뜨렸다"면서 독일팀 감독 요하임 뢰브의 전략 부재를 비판했다. '포쿠스' 온라인은 김영권 선수의 첫 골과 관련 "비디오 판독이 운명을 결정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일간 '쥐트도이체 차이퉁'은 "꿈은 끝났다"며 "이번 패배는 재앙"이라고 탄식했다.
 
정치권 인사도 실망감을 표출했다. 호르스트 제호퍼 독일 내무장관은 본인 트위터에 "(독일-스웨덴 전이 열렸던) 소치의 기적이 오늘 재현되지 않았다"라고 적었다.
 
유명 독일 축구선수들도 경기 결과에 아쉬움을 금치 못했다. 올리버 칸은 "독일 대표팀 유니폼이나 전통이 주는 무게감이 후배들에게 너무 무거웠던 것 같다"고 개탄했다. 로타어 마테우스는 경기 중계 도중 "정말 화가 난다. 이 경기력은 믿을 수가 없다"며 "90분 내내 너무 느리다.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에서 보여줘야 하는 경기력이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한편 독일은 경기 전 승리를 예감하고 있었던 듯하다. 과거 '전차군단' 명성에 비해 유독 이번 팀이 약체라는 평가도 있지만, 최소한 랭킹 1위의 자부심을 지키고 16강 진출에 성공할 것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본문이미지
 
일례로 독일의 한 제과 회사는 한국과의 경기에서 독일이 3:0으로 이길 거라며 한국어로 "행운을 빈다"는 글귀를 과자 광고에 삽입하기도 했다. 귀여운 조롱이었지만 결과는 '1위의 몰락' '한국의 대승'이었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6.28

조회 : 31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신승민 ‘A.I. 레이더’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