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 안철수의 미국행 놓고 "힘든 후보들과 함께 눈물 흘리고 아파해도 모자랄 판에 따님 축하 외유라니?" 비판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 장진영(현 바른미래당 소속) 변호사가 17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선거에서 낙선 후 미국에 가자 “또다시 회피하는 지도자의 이미지를 보인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따님 졸업식 축하도 중요하지만 전멸당한 우리 후보들 우리 후보들 위로가 더 중요하니 가지 마시라고 충언드렸지만 결국 안 전 대표가 미국으로 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변호사는 “몇 명인지 알 수도 없이 많은 우리 후보들이 전멸했다. 빛나는 보석 같은 후보들이 너무나도 많았다”며 “당이 헛발질만 안 했더라도 너끈히 당선될 수 있는 후보들이었는데 그 많은 후보들 모두가 실업자 신세가 되고 말았다”고 한탄했다. 이어 “설혹 떨어지더라도 선거비라도 보전받았을 후보들이 줄줄이 빚더미에 올라앉아 망연자실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이렇게 힘든 후보들과 함께 눈물 흘리고 아파해도 모자랄 판에 따님 축하 외유라니, 빚더미에 앉은 후보들은 안 전 대표의 외유하는 형편이 부럽기만 하다고 한다”고 토로했다.
 
장 변호사는 또 해당 글을 쓴 의도에 대해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게재했다. 그는 두 번째 글에 “99프로라는 사상 최악의 낙선율을 기록한 2000명 낙선자는 망연자실한 가운데 대장의 미국행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한국당보다 더 폭망한 최악의 패배를 한 우리당에서 무릎을 꿇기는커녕 안 대표가 미국으로 가버린 데 대해 국민들이 어떻게 보고 있느냐. 이런 잘못된 행동에 쓴소리 한마디 안 나오면 사람들이 저 바른미래당은 정말 희망 없다 안 하겠느냐”라고 반문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6.17

조회 : 61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