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뇌암 투병 중인 美 상원 군사위원장이 트럼프에게 한 조언

"한·미연합 군사 훈련 중단은 미국 국익과 부합하지 않는 '나쁜 협상 전술'"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존 매케인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 사진=뉴시스
존 매케인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이 한·미연합 군사 훈련중단에 대해 실수라고 지적했다. 매케인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과 만난 후 한·미연합 군사 훈련을 안 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 14, 긴급 성명을 발표했다. 뇌암으로 투병 중인 상황에서도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에 대해 "불필요하고 보상 없는 양보를 하는 건 미 국가 이익에 들어맞지 않으며 나쁜 협상 전술’"이라고 꼬집었다.
 
매케인 위원장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연합 군사 훈련도발적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 "중국과 북한의 선전을 흉내 내는 것은 미국의 안보와 동맹을 약화시킨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미국은 대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가 이뤄지길 원하지만, 평화를 최고 수준으로 위협하는 건 북한이라며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호전적인 언행, 지독한 인권 유린에 대한 구체적인 조처를 할 때까지 어떤 양보도 해선 안 되고 제재는 반드시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6.17

조회 : 8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