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마약 끊었다더니, 마라도나의 코카인 중독성 언행(言行)은 언제까지 계속되나?

韓 축구팬에 인종차별적 행동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축구를 못했다면 어땠을까. 아마 개구리나 쥐를 잡아먹는 빈곤층이었을 가능성이 크다. 축구 실력 빼고는 내세울 것이 없는 탓이다. 2000년대 초 파산한 아르헨티나는 식량난이 심각해 빈곤층이 개구리와 쥐까지 잡아먹었다고 한다.
 
악동의 ‘거두’ 마라도나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경기를 관람하던 중 한국 관중에게 인종차별적 행위를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마라도나는 지난 16일(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의 경기를 관전했다. 논란은 경기 후 벌어졌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와 BBC 등 외신들은 “마라도나가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 간 경기를 보던 중 인종차별적인 몸짓을 한 것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BBC 소속 방송인 재키 오틀리는 “몇몇 한국인 팬이 ‘디에고’라고 외치자 마라도나가 미소로 화답했다. 그러나 곧 자신의 손을 눈 옆에 가져다 대고 양쪽으로 당겼다. 명백한 인종차별 행동이었다”고 트위터에 썼다. 양손으로 눈가를 찢는 이른바 ‘찢어진 눈’(chinky eyes) 행위는 눈이 작은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대표적인 인종차별이다.
 
논란이 계속되자 마라도나는 17일 페이스북에 스페인어, 영어, 이탈리아어 등 3개 국어로 해명 글을 올렸다. 그는 “월드컵에서 사람들이 어디에서나 뉴스거리를 찾고 있다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지만, 이 점만은 분명히 밝히고 싶다”며 “수많은 팬 중에서 멀리서 아르헨티나 유니폼을 입고 우리를 촬영하는 아시아 소년에게 놀랐다. 심지어 아시아인들이 우리를 응원해 주는 게 얼마나 내게 근사하게 보였는지 말하고 싶었다. 그게 전부다”라고 했다.
 
영국 ‘컷오프사이드’는 “아르헨티나-아이슬란드를 지켜본 많은 축구팬은 SNS를 통해 디에고 마라도나가 경기 도중 특정 약물을 복용한 것처럼 보인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코카인에 취한 상태로 한국인을 비하했을 가능성이 큰 만큼 그의 해명은 거짓일 수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마라도나는 코카인 중독자였다. 1991년 코카인 복용 혐의로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15개월 출장정지 처분을 받은 마라도나는 94년 미국월드컵에서 금지약물 복용으로 쫓겨나기도 했다. 미국월드컵서는 조별리그 2차전이 끝난 후 도핑테스트에서 코카인 양성 반응을 보여 도중에 팀을 떠난 것. 약물 복용으로 월드컵에서 축출된 선수는 마라도나가 유일하다. 이 사건은 축구 사상 최대의 도핑테스트 소동으로 기억되고 있다. 이후 마라도나는 코카인 중독으로 사경을 헤매기도 했다.
 
마라도나가 한국인을 상대로 명백한 인종차별을 했다는 논란이 커지면서 허정무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가 관심을 받고 있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때 선수 대 선수로 마라도나와 만난 허 부총재는 그를 밀착마크했다.
 
당시 한국과 아르헨티나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허 부총재가 ‘공중 옆차기’로 마라도나의 허벅지를 찼는데, 이 사진이 전 세계적 화제가 됐다. 외신들은 “한국이 마라도나를 막기 위해 태권도를 했다”며 ‘태권 사커’라고 불렀다. 허 부총재는 ‘태권 사커’에 대해 ‘억울한 이야기’라고 했다. “사실 마라도나의 무릎 옆에 공이 있어요. 사진에서 잘린 거죠. 공을 차려던 건데, 고의적인 파울처럼 비쳐서. 당시에 심판이 경고도 안 줬다니까요.”
 
누리꾼들은 고의가 아니었더라도 허 부총재가 그때처럼 공중 옆차기로 마라도나를 차 줬으면 좋겠다는 댓글을 남기고 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6.17

조회 : 129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