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홍준표-유승민 "지방선거 패배 책임지겠다" 당 대표직 사퇴

야당 당분간 비대위 체제로 운영 후 조기전당대회 열 듯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지도부가 선거 다음날인 14일 즉시 선거 패배에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향후 야권 정계개편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14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는  “보수가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당장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아직은 지도부 중 유 대표만 사퇴한 상태다. 박주선 공동대표 측 관계자는 “박 대표도 선거패배 책임을 지고 조만간 거취를 밝힐 것”이라며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집단 사퇴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으며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면서 대표직 사퇴를 밝혔다.
기자회견 직후 한국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당 지도부 전원 사퇴 소식을 알리면서 당헌 제30조에 따라 김성태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을 대행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기자회견 직후 “앞으로 당을 수습하고 당의 진로와 변화, 보수 재건을 이끌 여러 준비를 지금부터 착실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 당의 진로와 체제에 대해 명확하게 정할 것”이라면서 구체적인 내용은 15일 비상 의원총회를 통해 결정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모두 당분간 비대위 체제로 운영되며 조기전당대회를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6.14

조회 : 11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