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트럼프-김정은 정상회담 마치고 합의문에 서명 , 트럼프 "김정은 백악관 오라"

[모두발언 전문] "미북간 대화 진전 인정.... 새출발과 중대한 변화 내용 담아"

사진=TV조선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미북정상회담 결과물을 담은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140여 분에 걸친 단독·확대정상회담과 업무오찬을 마친 뒤 역사적인 합의문을 채택, 서명식을 진행했다.
이하는 합의문 서명식 양 정상의 발언 전문.

트럼프=우리는 굉장히 중요한 문서에 서명할 것이다. 합의문은 포괄적 내용을 담고있다. 합의에 이어 우리는 좋은 관계를 갖게 될 것이다. 우리는 2시30분(현지시간)에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2시간이 좀 안될 것 같다. 그리고 김 위원장과 저를 대신해서 합의문이 전달될 예정이다. 합의문에 서명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김정은=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과거를 벗어나 역사적인 문건에 서명을 하게 됐다. 세계는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다. 이런 자리를 위해 노력해준 트럼프 대통령에 사의를 보낸다.

트럼프=오케이!

(서명)

트럼프=프로세스를 굉장히 빠르게 시작하고 있다. 조금만 기다리면 다 보실수 있을 것이다. 서명하고 있는 성명문은 포괄적이고 양국 모두에게 놀랄만한 내용이다. 많은 준비가 들어간 작업이다. 양측 모두, 폼페이오 국무장관, 그리고 북한측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감사하다. 조금 뒤 뵙겠다. 오늘 일어난일 굉장히 자부심 느낀다. 북한, 한반도와의 관계가 굉장히 달라질 것이다. 이전과는 다른 상황이 될 것이다. 우리 둘다 뭔가 하고 싶다. 특별한 유대관계 맺을수 있었다. 사람들이 기뻐할 것이다. 세계의 위험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 김 위원장에게 감사드린다. 집중을 해야 하는 힘든 시간이었는데 생각했던 것 보다, 기대했던 것 보다 좋은 결과다. 어떤 예측보다도 좋은 결과다. 함께해 영광이다. 김 위원장은 워싱턴(백악관)으로 오시라.

한편 미국 CNN 방송은 서명식에 앞서 미 행정부의 한 관리를 인용해 합의문은 양 정상이 대화의 진전을 인정하고 그 모멘텀을 이어가자는 약속을 담은 내용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6.12

조회 : 86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