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김정은, 트럼프에 보낸 친서에 "한 번 아닌 여러 번 만남 갖자"

"하루아침에 바뀌지 않더라도 자주 만나면 신뢰 쌓일 것"

 
미 트럼프 대통령과 북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의 면담에서 김 부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한 친서 내용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4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복수의 서울 외교 소식통은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이 이전 대통령들이 하지 못했던 일을 할 사람으로 보인다. 정상회담에서 큰 문제들 전부는 아니라도 한두 개라도 풀면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또 김정은은 "미북관계가 하루아침에 바뀌지는 않겠지만 자주 만나 신뢰가 정착되면 북한이 핵을 가질 필요가 없다" "정상회담이 한 번에 그치지 말고 여러 차례 이뤄지길 바란다"는 메시지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친서 내용을 브리핑받은 외국 관리의 말을 인용, "친서는 중요한 양보나 위협은 하지 않으면서 트럼프와의 만남에 관심이 있다는 내용이었다"고 전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뉴욕 회동에서 '(김정은의) 친서와 함께 별도의 구두 메시지가 있다'고 말해 워싱턴행을 성사시켰다. 1일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김영철을 80분 넘게 면담한 것은 구두 메시지를 전달받고 이와 관련한 얘기를 나눴기 때문으로 보인다.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영철에게 "여러 번 만나는 것은 좋지만, 그 뒤에는 반드시 비핵화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6.04

조회 : 7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