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페미니즘단체 '공공장소 가슴노출' 시위에 페이스북 손들었다

여성회원들 가슴 사진 삭제 항의하며 페이스북 사옥 앞에서 탈의 시위, 페이스북 측 "사과드린다"

불꽃페미액션 회원들이 2일 강남 페이스북 사옥 앞에서 상의탈의 시위를 벌였다.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의 '상의 탈의' 행사 사진을 '음란물'로 판단해 삭제하면서 논란을 빚었던 페이스북이 해당 게시물을 복원했다. 이는 2일 해당 단체 여성들이 강남에서 '상의 탈의 시위'를 벌이고 그 다음날 이뤄진 결과다.

페이스북코리아는 3일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에 "페이스북 커뮤니티 규정을 위반하지 않은 귀하의 게시물이 당사의 오류로 삭제되었다"며 "불편을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전했다.
 
불꽃페미액션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저희의 승리다. 우리의 투쟁은 역사가 기억할 것”이라며 페이스북 코리아 측에서 보낸 메시지를 함께 공개했다.

 
본문이미지
불꽃페미액션이 공개한 페이스북 측의 사과문. 

페이스북코리아는 또 삭제했던 해당 콘텐츠를 이날 복원하고, 관련 계정에 적용됐던 차단도 해제했다.
페이스북코리아 관계자는 "커뮤니티 규정에는 나체의 이미지가 허용되지 않지만, 시위와 관련된 나체 이미지는 허용되고 있다"면서 "시위 관련 이미지임을 확인하지 못하고 나체 이미지로만 분류돼 삭제된 경우였다"고 설명했다.

불꽃페미액션은 지난달 26일 열린 '월경 페스티벌' 행사에서 상의 탈의 행사를 진행하고, 이때 찍은 사진을 사흘 뒤인 29일 페이스북 계정에 게시했다. 사진은 여성들의 노브라 실천과 여성의 몸에 부여되는 음란물 이미지에 저항하기 위해 회원들이 상의와 속옷을 벗고 벌인 퍼포먼스를 촬영한 것으로, 여성의 가슴이 노출된 사진이 게시된 것이다.

이에 대해 페이스북은 해당 사진을 삭제하고 '나체 이미지 또는 성적 행위에 관한 페이스북 규정을 위반했다'며 계정 1개월 정지 처분을 내린 바 있다.


 
본문이미지
2일 페이스북 사옥 앞에서 시위에 참여한 여성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불꽃페미액션은 이에 "페이스북은 여성의 나체는 음란물로 규정하면서 남성의 사진은 삭제하지 않는다. 이런 차별 규정은 없어져야 한다"고 주장하며 전날 서울 역삼동 페이스북코리아 사옥 앞에서 '상의 탈의' 퍼포먼스를 벌였다.
 
사전에 예고된 이들의 ‘누드 시위’는 이불을 지참한 경찰에 의해 제지됐다. 시위 참가자들은 “억압하지 마라” “경찰은 왜 내 몸을 가리느냐”면서 고함 질렀다. 여경들과 10여 분간 실랑이 벌인 끝에 이들은 다시 상의를 입었다. 

 
본문이미지
2일 불꽃페미액션 회원들이 페이스북의 일방적인 사진 삭제에 항의하는 상의 탈의 퍼포먼스를 벌였다.
 
불꽃페미액션은 페이스북 측의 사과문을 공개하며 “싸우는 여자가 이긴다, 싸우는 우리가 이긴다, 싸우는 페미가 이긴다”며 “여성의 몸이 성적 대상화되지 않는 그날까지 불꽃페미액션은 투쟁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한 사람의 열 걸음보다 열 사람의 한 걸음이 세상을 바꾼다. 함께 행동하고, 분노하고, 싸우는 분들이 있어 힘이 난다”고 덧붙였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6.03

조회 : 1217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2018-07-21)   

    더러워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