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시도 때도 없이 망언 퍼부었던 북한 로동신문에는 입도 벙긋 못하다가, 조선일보 기사에만 민감하게 반응하는 (청와대의) 저의 의심"

김대중 정부 언론탄압이 재현되려는 듯해 매우 우려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조선DB
"자신들의 입맛에 안 맞는 기사는 가짜뉴스라며 돌팔매질 유도하고 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TV조선조선일보 비판에 대해 "청와대는 우리와 동맹국에 시도 때도 없이 망언을 퍼부었던 로동신문에는 입도 벙긋 못했다""무식하고 위험한 언론관에 어처구니가 없을 뿐"이라고 했다.
 
강 의원은 30일 논평을 통해 "청와대는 조선일보 기사를 가리켜 비수 같은 위험성이 있다고 표현했는데, 조선일보가 비수라면 좌파 언론들은 푸들이란 말인가. 언론은 정권의 유·불리와 상관없이 항상 비수 같아야 함이 마땅하다"고 했다.
 
강 의원은 이어 "문재인 정권이 추구한다던 민주주의가 이런 것이었는가"라고 반문한 뒤 "마치 보수 언론에 대한 겁박을 이어가다 세무조사까지 진행해서 사주들을 구속시켰던 김대중 정부의 언론탄압이 재현되려는 듯해 매우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신문 1면에 '평양서 북미정상회담 유력'이라는 대형 오보를 저지른 한겨레에 대해서도 논평은커녕 일언반구조차 없었다"면서 "그런데도 유독 조선일보의 불편한 보도에만 이렇게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했다.
 
29일 '한겨레신문' 기자 출신인 김 대변인은 조선일보에 대한 논평을 냈다. 조선일보가 28일 자 A3면에 보도한 '한미정상회담 끝난 날, 국정원팀이 평양으로 달려갔다'는 기사를 문제 삼는 내용이었다.
 
그 기사에는 본지만 보도한 내용이 두 가지 들어 있었다. 국가정보원 2차장이 평양을 방문해 북측과 비공식 면담을 했다는 것과 서훈 국정원장이 25일 판문점에서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과 비공개 회동을 했다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2000자에 가까운 이 기사를 '오보(誤報)'라고 규정했지만 무엇이 틀렸는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다음은 강효상 의원의 논평 전문
 
<무식하고 위험한 청와대의 언론관>
 
청와대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이례적으로 특정 언론사에 대한 비난에 나섰다. 자신들의 입맛에 안 맞는 기사를 두고 가짜뉴스라며 돌팔매질을 유도하는 것이다.
 
청와대는 조선일보 기사를 가리켜 비수 같은 위험성이 있다’고 표현했다. 조선일보가 비수라면 좌파 언론들은 푸들이란 말인가. 언론은 정권의 유·불리와 상관없이 항상 비수 같아야 함이 마땅하다. 최순실게이트를 처음 파헤친 언론사도 다름 아닌 TV조선이었다. 무식하고 위험한 언론관에 어처구니가 없을 뿐이다. 더 기가 막힌 것은 국익을 해친다고 매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청와대가 말하는 국익이란 무엇인가. 정권이 하고자 하는 것은 모두 국익인가. 이는 청와대발 남북평화무드 조성에 그 어떤 딴지도 걸지 말라는 겁박과 다름없다. 문재인 정권이 추구한다던 민주주의가 이런 것이었는가. 마치 보수 언론에 대한 겁박을 이어가다 세무조사까지 진행해서 사주들을 구속시켰던 김대중 정부의 언론탄압이 재현되려는 듯해 매우 우려스럽다.
 
청와대는 우리와 동맹국에 시도 때도 없이 망언을 퍼부었던 로동신문에는 입도 벙긋 못했으며, 신문 1면에 '평양서 북미정상회담 유력'이라는 대형 오보를 저지른 한겨레에 대해서도 논평은커녕 일언반구조차 없었다. 그런데도 유독 조선일보의 불편한 보도에만 이렇게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 오히려 청와대의 이중 잣대와 반민주적 성향이 국익을 해치는 것은 아닌가.
 
국가의 안위가 걸려 있는 중요한 이슈에서 미심쩍은 부분을 파고드는 것은 언론인의 의무이다. 제대로 된 증거 하나 보여주지 않으면서 북한이 그렇다고 하니까 그냥 믿으라는 청와대의 외눈박이 설명이 오히려 국민들의 불안을 키운다는 것을 왜 모르는가.
 
국익을 지키는 것이 청와대일지 비수 같은 기사일지는 결국 역사가 심판한다. 청와대는 언론의 건설적인 비판을 발목잡기로 매도하기에 앞서 대한민국 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는 자신부터 돌아봐야 할 것이다.
 
2018. 5. 30.
국회의원 강 효 상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5.31

조회 : 21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