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다시 드러나는 북한 김정은 독재정권의 마각(馬脚)... '엄중사태' 운운하며 대남(對南) 협박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북한의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17일,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거론하면서 “대화와 전쟁연습은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지금이 북침전쟁 광기를 부려댈 때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는 앞으로도 좋게 발전하는 현 정세를 유지, 발전시키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지만 동족을 해치기 위한 무분별한 북침전쟁연습 소동에 대해서는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른바 북한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라는 이선권은 맥스선더 훈련을 문제 삼아 16일 개최 예정이었던 소위 ‘남북고위급회담’ 당일 이를 무기한 연기한다는 통지문을 보낸 데 이어 17일엔 ‘엄중사태’를 운운하면서 대남 협박을 했다.
 
이선권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의 ‘기자’의 관련 질문에 “엄중 사태를 해결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마주 앉기 쉽지 않을 것” “차후 북남관계의 방향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행동 여하에 달렸다”라고도 했다.  
 
이선권은 또 우리 ‘유감 표명’과 함께 ‘회담 개최’를 촉구하는 통지문을 보낸 것에 대해 “남조선 당국은 우리가 취한 조치의 의미를 깊이 새겨보고 필요한 수습 대책을 세울 대신 현재까지 터무니없는 ‘유감’과 ‘촉구’ 따위나 운운하면서 상식 이하로 놀아대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어서 “회담 무산의 원인인 침략전쟁 연습의 타당성 여부를 논하기 위해서라도 회담을 열어야 한다는 남조선 당국의 괴이쩍은 논리는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화해의 흐름을 가로막는 장애물들을 제거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하나 북침전쟁연습을 합리화하고 역겨운 비방 중상을 지속시켜보려는 철면피와 파렴치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5.17

조회 : 93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