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김정은, 레드벨벳 아이린과 사진 찍은 직후 평양시내 노래방 폐쇄

고루(固陋)한 北의 화전(和戰) 양면 전술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 김정은.
북한이 16일 예정돼 있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돌연 취소하고 "일방적 핵 포기를 강요하면 미국과의 정상회담도 다시 고려할 것"이라고 엄포를 놓은 가운데, 김정은이 지난 4월 3일 남북예술단 합동공연 직후 평양시내 노래방들을 폐쇄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당국 핵심 관계자는 "남북예술단 합동공연 직후 북한 당국이 평양 노래방을 전면 폐쇄했다"며 "가라오케 문화를 대표적인 비사회주의 행위라고 판단한 듯하다"고 했다.
 
도희윤 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는 "북한은 남북 교류 직전이나 직후 항상 어떤 조치를 취한다"며 "남조선의 자본주의 날라리 풍조를 차단하고 예방교육을 한다는 차원에서 '비사회주의 그룹빠'라는 것을 만들어 주민 단속에 돌입했다"고 했다.
 
본문이미지
도희윤 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 사진=TV조선 캡처

그는 "북한의 이런 모습은 모기장을 단단히 치고 문을 여는 것과 같다. 북한은 우리(한국, 자유민주주의)를 모기로 안다"며 "남북의 급조된 교류는 오히려 북한 주민들의 생활을 한층 피폐하게 한다"고 강조했다.
 
비사그루빠란 비사회주의적 현상을 제거 혹은 감시하기 위해 만들어진 일종의 암행 감찰단이다. 그루빠는 'group'을 북한식으로 표기한 것이다. 
 
국방 관계자는 "우리가 파악하기로는 평양 노래방에 한국 노래도 있다"며 "김정은 본인은 레드벨벳에 환호했으면서도 북한 주민이 자유사상에 물드는 것은 우려한 것 같다"고 했다.
지난 4월 3일 남북예술단 합동공연 직후 김정은에 대한 미담이 언론을 통해 쏟아졌다.
 
김정은은 레드벨벳을 보기 위해 일정을 조절했으며 사전 예고 없이 레드벨벳과 악수를 했다. 레드벨벳은 "(김정은 위원장이) '남측 언론을 봤다, 남쪽 분들이 레드벨벳과 만날지 안 만날지 많이 궁금해하는 거 같은데, 이렇게 오늘 찾아뵙게 됐네요' 하셨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 4월 1일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예술단 공연 ‘봄이 온다’를 관람한 뒤 남측예술단 출연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의 기타리스트 최희선씨는 4월 4일 '동아일보'를 통해 김정은이 레드벨벳 멤버들과 악수를 하면서 “제가 같은 동포인데 레드벨벳을 왜 모르겠느냐”고 말했다고 전했다.  
  
최씨에 따르면 김정은의 부인 이설주는 가왕 조용필에 대한 관심이 컸다고 한다. 이설주가 남측예술단과의 만남에서 조용필에게 “우리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도 남조선에 가서 감기에 걸렸는데 이번엔 조용필 선생이 감기에 걸리셔서 안타깝다”면서도 “그런데도 어떻게 그렇게 노래를 잘하시냐”고 물었다는 것이다.
 
청와대가 5월 15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인터뷰 영상을 보면 이런 이야기가 나온다.(경향신문 보도)
 
<김 위원장이 공연이 끝나고 나서 ‘사진을 찍자’고 했다. 북에서는 김 위원장 앞에 누가 서서 찍는 게 허용이 안 되나 보더라. 누가 앞에 와서 섭시다라고 하는데 누가 서야 좋을지 판단할 수 없었다. 그때 김 위원장이 ‘그럼 제가 무릎을 꿇을까요’ 이렇게 했다. 이런 걸 접하면서 있는 그대로 보자는 생각을 많이 했다. 지금까지 김 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실상들을 뉴스나 정보기관을 통해 걸러진 것만 접하다가 올해 초부터 만나기 시작한 것 아니겠냐.(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정은은 남북예술단 합동공연 후 세련되고 여유 있고 나름 사람 냄새 나는 지도자로 평가됐다.
앞에서는 레드벨벳과 여유롭게 인사하고, 무릎을 꿇을 수도 있다고 말한 김정은은 뒤에서는 남한 문화 유입을 막기 위한 정책을 펼쳤다.
 
앞에서는 대화를 내세우지만 뒤에서는 딴짓을 하는 북한의 화전(和戰) 양면 전술은 새로울 것도 없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5.17

조회 : 718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3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박혜연 (2018-08-14)   

    월간좇선 기레기들!!!! 그럴려면 글쓰지마!!!!

  • 또속냐 (2018-05-19)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ㅋ레알이냐 (2018-05-17)   

    노래방 폐쇄 레알이냐? ㅋㅋㅋㅋ 와.. 진짜.. 대단하다 김돼지.. ㅋㅋ 적화통일되면 이제 노래방도 맘대로 못가겠군... 이런 기사 좀 잘 보고 잘 좀 느껴라.. 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