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김경수 보좌관 한모씨, 드루킹에게 금품 먼저 요구했나

드루킹, 검찰에서 "한씨가 생활비 요구해서 줬다" 진술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드루킹' 김동원(49)씨가 경찰 조사에서 작년 9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전 의원의 보좌관이었던 한모(49)씨에게 500만 원을 준 경위에 대해서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사정 당국 관계자는 "드루킹은 한씨가 요구해 생활비 명목으로 돈을 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말했다.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직 인사 청탁 진행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금품을 건넸다고 알려진 것과 달리, 한씨가 먼저 드루킹에게 금품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드루킹은 "김 전 의원의 대리인 격인 한씨 말을 무시할 수 없었다"는 입장이라고 한다.

드루킹은 민주당 대선 경선 무렵인 작년 2월 김 전 의원으로부터 한씨를 소개받았다. 김 전 의원으로부터 "한 보좌관이 내 '입'이라 생각하고 편하게 얘기하면 된다. 이 사람에게 하는 말은 나한테 하는 것과 똑같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드루킹은 "한씨로부터 수차례 금품을 요구받았다"는 말을 경찰에 했다고 한다. "작년 추석 무렵에도 한씨로부터 돈을 요구하는 듯한 말을 들었다"고 진술했다. 또 11월에는 한씨로부터 "곧 청와대에 들어갈 것이다. 당신의 '빨대(정보원을 뜻하는 은어)'가 되어 주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경공모 핵심 관계자는 "드루킹은 경공모 회계 책임자에게 한 전 보좌관을 멀리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했으나, 한씨는 응답하지 않았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5.17

조회 : 10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