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좌파 교육 청산' '서울교육특별시' 내세워 서울시교육감 선거 나선 박선영 전 의원

"진보좌파교육, 지난 30년 동안 대한민국 교실을 비윤리적인 정책 실험실로 전락시켜"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박선영 서울시교육감 예비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서울교육감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선영 서울시교육감 예비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출마를 선언했다.  박 후보는 이날 공교육 현실을 비판했다. 그동안 진보 편향의 교육 지도로 인해 학생들의 학업 능력이 저하됐다고 주장한 것이다. 박 후보는 “세계 상위권이었던 대한민국 학생들의 학업 능력은 추락에 추락을 거듭하고 있고 교권은 땅에 떨어지는 등 서울 공교육은 붕괴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는 진보좌파교육이 지난 30년 동안 대한민국의 교실을 자신들의 어리석고 비윤리적인 정책 실험실로 만들어버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는 “자유와 경쟁은 개인의 역량과 행복을 키우고 사회의 발전을 이끄는 가장 기본 가치인데도 전교조(전국교직원노동조합)는 모든 경쟁을 죄악으로 몰아붙인다. 이런 전교조식 획일주의는 전체주의 세계관에서 자라난 악성 종양”이라고 주장했다.
 
경쟁자인 조희연 예비후보를 향해서도 비판을 가했다. 박 후보는 “조 교육감은 자신의 두 아들을 외국어고에 보내 놓고 이제 와서 외고와 자율형사립고를 폐지하겠다고 한다. 그야말로 ‘내로남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울시교육감에 당선되면 서울시 교육의 품질을 확실히 끌어올려 ‘서울특별시’가 아니라 ‘서울교육특별시’로 만들 것”이며 “학생들을 특정 세력의 정치적 희생양으로 만든 전교조 적폐청산을 반드시 해내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공교육 강화와 교권 향상을 목표로 한 주요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워킹맘’들을 돕기 위한 ‘굿모닝교실’과 ‘방과후 드림(Dream) 교실’ 설치를 약속했다. 이 밖에도 서울형 기숙초등학교 시범운영, 융복합 중고등학교 설립, 교사 안식학기제 도입 및 연구비 지원 정책을 내놨다. 수시전형보다 수능 위주의 정시전형이 확대돼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1956년 출생한 박 후보는 MBC 기자, 가톨릭대 법대 교수, 한국헌법학회 부회장 등을 지낸 뒤 2008년 자유선진당 대변인으로 정계에 입문해 그해부터 18대 국회의원으로 일했다. 현재 재단법인 물망초 이사장, 동국대 법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5.16

조회 : 247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