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홍준표, "김대중·노무현이 달러 퍼 줘 북핵 개발하고 문재인이 국민 세금 들여 사려 해"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이 돈을 주고 북핵을 사려 한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DJ(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북에 달러를 퍼주어 북핵 개발이 오늘에 왔다면 문 대통령은 이제 국민 세금을 퍼주어 그 핵을 사려고 하는 격”이라며 “오늘 포천지 발표를 보면 북핵 포기 대가가 무려 2100조가 될수 있다고 한다”고 적었다.
 
홍준표 대표는 “우리나라 5년 예산을 모두 모아야 하는 천문학적인 금액”이라고 지적하면서 북한의 사기 전력을 문제 삼기도 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이미 영변 경수로 사기로 건설비 70퍼센트가량 떼인 경험이 있는 우리는 이를 마냥 바라볼 수만은 없다”면서 “미국, 중국, 일본이 그 많은 돈을 부담하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홍준표 대표는 “94년 영변 경수로 비용은 우리가 70퍼센트 부담하기로 협약을 한 바가 있다”며 “그 선례대로 한다면 우리 부담금은 1500조가 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은 미국민 세금을 한 푼 안 들이고 이를 추진한다고 천명했다”면서 2100조 원 전액을 남한이 혼자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홍준표 대표는 또 글 말미에 “좌파 정권들이 북핵 개발 자금을 대주고 다시 좌파 정권이 들어와 지금 와서 그 북핵을 돈으로 사려는 역사의 아이러니를 어떻게 설명해야 국민들이 납득할까요. 답답한 정국입니다”라고 적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5.16

조회 : 158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