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추미애 민주당 대표 "이재명 때문에 문자폭탄 받고 있지만..."

욕설녹음파일, 일베 논란 알면서도 "이재명 지켜달라" 호소하는 이유는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필승대회에서 추미애 대표가 "이재명 후보를 당선시키자"고 강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욕설 녹음 파일'이 논란을 빚으며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이재명 후보 교체론'이 나오는 가운데 추미애 대표의 이재명 지지 발언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추 대표는 이재명 후보의 욕설파일 및 일베(일간베스트), 손가혁(이재명 지지모임인 손가락혁명군) 논란 등을 모두 인지하고 있으며 관련 문자폭탄도 받고 있지만,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이재명 후보를 지지해야 한다고 강조해 당원들 사이에서 논란이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지난 12일 오후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열린 경기도당 필승전진대회에 참석해 “솔직히 아직까지 우리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 속 시원하게 지지하지 못하겠다는 분도 계신다”며 “아마도 과거에 이런 말, 저런 말 너무 돌직구였다. 매사에 참견하고, 가만히 있지 않는다. 일베를 알기 위해서 일베에 들어갔다고 했다. 그래서 우리당 후보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분도 계신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그런 분들의 마음, 사실은 더불어민주당이 꼭 승리해서 문재인정부를 뒷받침 해주기를 바라는 충신이라고 생각한다. 더불어민주당을 아끼고 사랑하기 때문에 그렇다고 생각한다”며 “당대표인 저까지도 이재명 후보 때문에 문자폭탄 받고 있다. 또 지난 대선이 끝난 뒤에는 ‘손가혁’인 분들이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데모를 해서 당무를 못 보게 해서 제가 국회에 가서 일을 봤었다. 이재명 때문에 마음고생이 말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추미애 대표는 “그런데 오늘 역시 그 분들이 와 계신다. 그 분들의 당과 대통령에 대한 너무나 큰 지지와 사랑을 알기에 그런 분들에 대한 서운함 대신에 오히려 저는 더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당대표라는 자리, 제 개인의 자리가 아니라 당대표이기 때문에 때로는 백 마디 말보다 침묵으로 답해야 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저의 말 한 마디가 당의 분란이 되고 혹시라도 우리가 뽑은 후보에게 누가 된다면 지방선거 승리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여러분 다 이해하시겠는가?”라며 이재명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추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든든한 파트너가 돼줄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에게 기회를 한번 주자"며 이 후보를 단상으로 불러 직접 선거 운동복을 입혀주며 힘을 실어주기도 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5.15

조회 : 315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