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드루킹 USB 수십개 더 있다... 경공모 핵심회원 활동내역 담겨

경찰조사 중 발견, 조직적 여론조작활동 파악 가능할까

드루킹은 포털사이트 댓글조작혐의로 구속기소됐다.
 
드루킹 일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드루킹 김동원씨와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회원들의 각종 활동내역이 담긴 보안용 이동식저장장치(USB)가 30여개 존재한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경찰은 이를 통해 경공모 조직은 물론이고 드루킹 일당의 조직적인 여론조작 활동 전반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13일 경찰 등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최근 참고인 조사 과정에서 경공모 회원30여명이 암호가 걸려 있는 보안 USB를 다수 가지고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는 경찰이 느릅나무 출판사와 핵심 회원 김모씨 등 개인주거지 등지에서 확보한 것과는 별개의 것이다.  

경찰은 경공모 회원들이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를 통한 댓글 작업을 하려면 암호화 처리가 된 이 USB가 반드시 있어야 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소수 핵심 인원에게 주어진 ‘허가증’이나 ‘열쇠’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더불어 세세한 경공모 활동내역이 담겼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경찰 판단이다.
 
실제 경공모 회원 김모씨 주거지에서 압수한 보안 USB에서는 대선 7개월 전인 재작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댓글 작업이 이뤄진 것으로 보이는 9만건의 인터넷주소(URL)는 물론이고,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2016년 11월 2700만원을 후원한 기록이 남아 있었다. 경찰은 이들 USB의 소재를 파악하는 중이지만 소지자 상당수가 현재 경찰 조사에 협조를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8.05.14

조회 : 186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