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이재명-남경필, '이재명 패륜 욕설 파일' 놓고 결국 정면충돌

南 "상식 이하 인격 이 후보 교체해야" 李 "가정사 선거에 이용 말라"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남경필 경기지사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그동안 온라인상에서만 떠돌던 '이재명 욕설 파일'이 6.13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전에서 전면으로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친형 및 형수와 통화한 내용을 녹음한 이 파일을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을 통해 들은 사람은 많지만 내용상 워낙 욕설과 비속어가 많아 TV나 라디오 방송, 신문 등에서는 이 파일의 존재를 드러내기 어려운 상태였다.  파일에는 패륜적인 폭언과 일반인들은 쉽게 알아듣기 힘든 수준의 비속어도 포함돼 있다.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13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식 이하의 인격을 가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를 선거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라며 민주당과 추미애 민주당 대표에게 후보 교체를 요구했다.
남 후보는 "(음성파일을 듣고) 제 귀를 의심했다. 끝까지 듣기가 어려웠다. 정말 이 전 시장의 육성이 맞는지 의심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남 후보는 "제가 느낀 첫 감정은 당혹감이었다. 파일에 담긴 이 전 시장의 인격은 상식 이하였다"며 "첫째 파일에 담긴 내용은 인간성의 말살이었다. 둘째 여성에 대한 폭력이었다. 셋째 권력에 의한 갑질이다"라고 규정했다.
또 "민주당이 폭력과 갑질에 눈 감는 당이 아니면 후보 교체를 요구한다"며 "그래야 집권여당이 국민에게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예의가 될 것이다. 민주당과 추 대표의 명확한 입장을 밝혀 달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이재명 후보측은 "남경필 후보는 가정사와 관련한 네거티브 공세를 중단하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 선거캠프 김남준 대변인은 13일 논평을 통해 “‘막말 대장’ 홍준표 대표와 함께하다보니 남 후보의 판단이 흐려진 것 같다”며 “네거티브 하지 않고 정책선거 하겠다고 공언하던 남 후보가 연일 네거티브에 몰두하더니 급기야 후보 교체를 요구하면서 막말의 늪에 빠졌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 음성파일과 관련해 "가슴아픈 가정사가 얽혀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후보의 셋째 형이 시정관여 및 이권개입을 수차례 시도했고, 이 후보는 성남시장 당시 이를 거부하면서 둘 사이의 갈등이 불거졌다”고 말했다.  또 욕설은 형이 먼저 패륜적인 폭언을 했기 때문에 이를 인용하며 나온 말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이 후보는 ‘욕설을 한 것은 자신의 잘못’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나 어머니에 대한 패륜에 대해 정치적인 미래를 고려하지 않고 분노한 것에 대해서는 어느 누구도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며 “특히 형제와의 인연을 끊어가면서 친·인척의 이권개입을 막아낸 것은 이재명다운 행동”이라고 떳떳함을 강조했다.

그러나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이재명 후보의 인성 및 성남시정, 혜경궁김씨 의혹 등과 관련해 후보교체론이 나오고 있어  음성 파일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 후보가 각종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는 뜻으로 지난 9일 경향신문 1면에 "혜경궁 김씨는 누구입니까"라는 광고를 게재했던 인터넷 카페 회원들은 추가 모금을 통해 2차, 3차 광고를 준비중이다.
 
한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9일 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에서 "(이재명) 욕설 녹음 파일을 유세장에서 틀면 아무도 찍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홍 대표는 실제로 공공장소에서 이 녹음 파일을 재생하는 것이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는지 알아보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선거법은 둘째치고 욕설과 패륜적인 비속어, 폭언이 포함돼 있어 공공장소에서 틀 수 없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5.13

조회 : 254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