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바른미래당 노원병 공천갈등 봉합... 다음은 박종진의 송파을?

'안철수 측근' 김근식 노원병 출마 포기, 송파을 공천은 '아직'... 영입설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
 
6.13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지역인 서울 노원병을 놓고 '안철수계' 김근식 경남대 교수와 '바른정당 출신(유승민계)' 이준석 지역위원장이 공천경쟁을 벌이다 김근식 교수가 6일 사퇴를 선언했다.
김 교수의 사퇴로 바른정당 내 노원병 관련 갈등은 봉합됐지만, 비슷한 상황인 서울 송파을 지역 공천이라는 과제가 남아 있어 갈등의 불씨는 남아 있다. 송파을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일찌감치 후보를 확정하고 선거운동에 돌입한 상태지만 바른미래당 유력 후보로 불렸던 박종진 지역위원장의 공천 여부는 아직도 불투명하다.
 
 
본문이미지
6일 재보궐선거 후보 사퇴를 선언한 김근식 경남대 교수.

김 교수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당의 승리와 서울시 선거 승리라는 최우선의 목표를 위해 선당후사(先黨後事)의 마음으로 후보직을 내려놓기로 결심했다”며 “계파갈등과 공천개입이라는 왜곡된 프레임이 지속되는 한, 안철수 후보 흠집 내기는 더욱 기승을 부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바른미래당에서는 노원병에 이준석 위원장만 공천을 신청했는데,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결정을 보류하다가 김 교수의 뒤늦은 후보 신청을 받은 뒤 경선을 실시하기로 했다.
김 교수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안철수계와 유승민계의 대립" "합당 후유증"이라는 분석이 이어진 데 따른 부담감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김 교수는 “저의 억울함을 떠나 안 후보가 더 이상 곤란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 후보직을 내려놓음으로써 안 후보를 지켜내고자 한다”며 “당의 승리와 서울시장 선거를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역할을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공관위는 당초 오는 7일 중앙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노원병 경선 방식을 정할 계획이었지만 김 교수가 불출마를 선언했기 때문에 이 위원장 공천이 유력한 상황이다.

한편 바른미래당 노원병 공천갈등이 봉합되는 가운데 또 다른 수도권 재보궐선거지역인 송파을 공천도 관심을 끌고 있다. 현재 송파을에는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후보, 자유한국당 배현진 후보가 공천을 받아 출마가 확정된 가운데 바른미래당은 공천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본문이미지
바른미래당 박종진 송파을 지역위원장은 보궐선거를 앞두고 예비후보로 등록, 선거운동에 나섰지만 공천 여부는 미지수다.

애초 바른정당 출신 박종진 바른미래당 공동지역위원장이 인지도나 지역관리 면에서 유력한 것으로 보여 배현진 전 앵커와 함께 '방송인 출신의 대결'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기도 했지만, 바른미래당은 아직 공천에 고심 중이다.
현재 송파을에는 바른정당 출신 박종진 공동지역위원장, 국민의당 출신 송동섭 공동지역위원장, 이태우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 등이 공천을 신청했는데 아직 공천 논의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 경선, 단수공천, 전략공천 등 여러 가지 가능성이 열려 있는 상태다. 일각에서는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영입한 장성민 전 의원을 전략 공천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5.06

조회 : 323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