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북(北) “천안함 조작” 주장에 청와대·국방부는 "입장 없다"... 미국은 “북한 소행”

천안함 전우회 측 "참담하고 모욕감 느껴"

백승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의 ‘천안함 농락’에 문재인 정부가 아무런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정부가 명쾌한 답변을 내놓았다.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3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은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당시) 한국 정부와 뒤이어 진행된 객관적인 조사를 완전히 지지한다”며 “미국의 입장은 (지금까지) 바뀌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2010년 5월 19일 발표된 국제 합동조사단의 보고서는 천안함이 북한 잠수함에서 발사된 북한 어뢰에 의해 침몰했다는 결과를 압도적으로 보여주는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증거 평가를 반영한다”고 못박았다. 이어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해 “미국은 연평도 주민과 군인들에 대한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기관지 로동신문은 3일 “남조선 보수패당이 조작해 낸 치졸한 모략극인 천안호 침몰사건의 진상은 이미 만천하에 폭로됐다”며 “천안호 침몰사건을 구실로 동족에 대한 적대감과 대결의식을 고취했다”고 했다. 전날에는 북한 통일전선부장 김영철이 평양 공연 취재차 방북한 우리 측 취재진에게 “남측에서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는 사람이 저 김영철"이라며 조롱조로 ‘천안함’을 거론했다.
    
한편 청와대와 국방부는 북측의 ‘천안함 조작’ 주장과 관련해 “특별한 입장이 없다”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천안함 전사자 유가족 등 관련 단체들은 문재인 정부가 천안함을 '없었던 일'로 만들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천안함 피격 당시 갑판병으로 복무했던 전준영 천안함 예비역 전우회장은 조선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천안함이 조작극이면 숨진 용사들은 누가 죽였느냐"며 "대한민국을 지킨 용사들의 희생을 가지고 김영철이 농담하고 북한 매체가 연이어 부인하는 것을 보면서 너무나 참담하고 모욕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글=백승구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4.04

조회 : 258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기자 백승구입니다

eaglebsk@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