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수만과 배용준이 손 잡았다

공룡 엔터테인먼트 그룹 탄생... '별그대' 김수현, '소녀시대' 윤아 한솥밥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소녀시대의 윤아
본문이미지
별에서 온 그대의 주인공 김수현


 
가요계의 마이더스의 손으로 불리는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사장과 배우 매니지먼트 기업 키이스트를 운영하는 배용준 대표가 손을 잡았다.
 
 
14일 키이스트에 따르면, 배용준은 자신이 최대주주인 코스닥 상장 연예기획사 키이스트의 지분 전량(25.12%)를 SM엔터테인먼트에 넘기기로 했다. 배용준은 키이스트 주식을 주당 2570원에 총 500억원을 받고 팔기로 했다. SM엔터테인먼트가 배용준의 키이스트 지분을 인수해 대주주 자리에 오르는 것이다.
 
 
또 이수만은 배용준을 상대로 SM엔터테인먼트 주식을 주당 3만8075원씩(350억 원 규모)의 신주 91만 9238주를 증자를 통해 배정할 예정이다. 이수만이 인수한 배용준의 지분 중 150억원은 현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이로써 이수만은 배용준의 키이스트를 사고, 다시 배용준은 SM엔터테인먼트 증자에 참여해 SM의 주요주주가 된다. 연예계에 매머드급 대형 엔터테인먼트가 탄생하는 것이다. 이번 딜로 SM엔터테인먼트의 지분은 이수만 20%, 국민연금 4.8%, 배용준 4.05%에 이를 전망이다.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키이스트의 경영권을 확보해 기존 사업 부문과 함께 스타, 음악, MCN등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기반으로 하는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사업을 적극 추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소녀시대의 리더보컬인 윤아, 걸그룹 레드벨벳,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 남성 아이돌 동방신기, 걸그룹 fx 등을 갖고 있다. 
배용준의 ‘키이스트’는 ‘별에서 온 그대’의 김수현, ‘보통사람’의 손현주, ‘신과 함께’의 주지훈, 가수 엄정화, 배우 정려원, 한예슬, 인교진, 소이현, 손담비, 최성준 등을 소속 배우로 데리고 있다.
 
 
글= 정혜연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협 어부바 콘텐츠 공모전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정혜연 ‘세상 속으로’

hychung@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