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경제

40~50대 1인 가구는 쇼핑보다 교통과 의료에 비중 둬

"경제적보다 감성적 외로움 호소"

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DB
 
 
홀로 사는 40~50대 가구의 소비 패턴을 연구한 결과가 나왔다. 13일 신한카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과 공동 추진한 ‘2017 빅데이터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통해 ‘중장년층(40~50대) 1인 가구의 소비 특성’을 분석한 자료를 발표했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홀로 사는 40~50대 가구는 소득은 높아도 소비는 다른 연령층에 비해 적게 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특히 이들 연령층은 외식·쇼핑 비용을 적게 쓰고 교통·의료 등에 지출하는 비중이 컸다.
 
 
작년 기준 월평균 소득 300만원이 넘는 40~50대 1인 가구는 42.5%였다. 30대는 32.5%, 20대는 14.3%였다. 의료·교통에 지출하는 비율은 40대(34.7%)와 50대(34.6%)가 20대(24.3%)와 30대(27.5%)에 비해 높았다. 반면 외식·쇼핑에 대한 비율은 40대 60.1%, 50대 59.3%로, 20대(69.7%)와 30대(67%)에 비해 낮았다.
 
 
40~50대 1인 가구는 경제적 어려움보다 감성적 어려움을 더 호소했다. 경제적으로 어렵다고 응답한 20대 1인 가구는 63.4%, 30대 1인 가구는 48.2%였다. 반면 40대는 37.4%, 50대는 37.0%였다. 반면 감성적으로 어렵다고 응답한 연령층은 50대가 47.9%, 40대가 43.9%로 30대 41.3%와 20대 33.3%보다 높았다.
 
 
혼자 생활할 때 여가활동이 불편하다는 응답은 20~30대 1인 가구의 경우 16.2%, 40~50대는 25.3%로 집계됐다.
 
 
글=신승민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13

조회 : 138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