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여당 이어지는 '미투'로 문재인 정부 지지율 하락

대북특사단 등 외교 성과에도 지지율 '주춤'... 민주당 지지율도 하락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정봉주 전 의원 등 여권 인사의 성추문 의혹이 불거지며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하락했다.  대북특사단의 남북정상회담 발표 등 외교적 성과에불과하고 하락세를 보여 향후 여권 성추문이 지방선거에 적지않은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2명에게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 하고 있다’고 평가한 응답자 비율은 65.8%로 1주 전보다 0.7%포인트 하락했다.

이는 2월 둘째주 63.1%에서 넷째주 66.5%까지 2주 연속 상승하다가 3월 들어 주춤한 것이다. 3월 6일 대북 특사단이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발표하는 등 외교적 성과가 있었음에도 3주 연속 65%대를 유지하는 데 그쳤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여권 인사의 성폭행, 성추행 의혹과 불륜설이 확산되면서 대북특사단이 가져온 남북 및 미북 정상회담 사실상 합의 등 외교적 성과를 가렸다”고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에서 9.5%포인트, 경기·인천에서 2.9%포인트 하락했다. 60대 이상에서 2.3%포인트, 30대에서 1.7%포인트 내렸다. 진보층에서도 2.8%포인트 떨어졌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1.9%포인트 하락한 48.1%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도 0.5%포인트 내린 19.2%였다.

바른미래당은 3주만에 상승했다. 1.6%포인트 오른 8.4%를 기록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의 지지층을 일부 흡수한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도 0.7%포인트 오른 5.2%였다. 반면 민주평화당은 0.4%포인트 내린 2.6%를 기록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12

조회 : 214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