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유서가 된 故 조민기씨 자필 편지 공개 "모든 것이 저의 죄... 모멸감과 수치심 줬다"

지난 달 26일 한 연예 매체 통해 작성한 것으로 알려져.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9일 사망한 배우 조민기씨가 남긴 자필 편지가 공개됐다.
 
조씨의 시신이 발견된 서울 광진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 창고에서는 유서가 발견되지 않았다. 대신 조씨는 지난달 26일 연예 매체 '디스패치'를 통해 자필로 쓴 편지로 피해자들에게 사과를 하려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자필 편지는 이튿날 그의 전 소속사가 사과문을 발표하는 바람에 공개되지 않았다고 한다. 결국 이 자필 편지가 조씨의 유서가 된 셈이다.
 
조씨의 자필 편지는 "모든 것이 내 불찰이고 저의 죄"라는 말로 시작한다. 그는 "너무나 당황스럽게 일이 번지고 감당하기에 버거운 시간들이 지나다 보니 회피하고 부정하기에 급급했다"며 반성의 뜻을 내비쳤다.
 
조씨는 "부끄럽고 죄송하다. 지난 7년 고되고 어려운 배우 길을 시작한 후배들에게 녹록지 않은 배우의 길을 안내하고자 엄격한 교수가 됐고, 사석에서는 엄격함을 풀어주고자 했지만 모멸감과 수치심을 줬다"고 사죄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다음은 조민기가 남긴 자필 편지 전문.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저의 죄입니다.
너무나 당황스럽게 일이 번지고, 제가 감당하기에는 버거로운 시간들이 지나다보니 회피하고 부정하기에 급급한 비겁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부끄럽고 죄송합니다. 지난 7년 고되고 어려운 배우 길을 시작한 제 후배들에게 결코 녹록치 않은 배우의 길을 안내하고자 엄격한 교수가 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그 엄격함을 사석에서 풀어주려고 노력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모멸감으로, 혹은 수치심을 느낀 제 후배들에게 먼저 마음 깊이 사죄의 말을 올립니다.
덕분에 이제라도 저의 교만과 그릇됨을 뉘우칠 수 있게 되어 죄송한 마음과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끝으로 청주대학교와 지금도 예술을 향한 진실한 마음으로 정진하고 있을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학생들에게 부끄러운 사과문을 쓰고 있는 저의 사죄를 전합니다.

입력 : 2018.03.09

조회 : 8393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3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조민기 (2018-03-09)   

    니가 죽인거야!

  • 박혜연씨 (2018-03-09)   

    박혜연씨 말조심하세요. 좀

  • 박혜연 (2018-03-09)   

    조민기씨 쌤통이다!!!! 지옥에서 벌을 받기를....!!!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