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트럼프, 김정은 만남 성사...미국 전직 대통령 북한 방문사례 보니

카터 3번, 빌 클린턴 1번 방북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북한 김정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만남을 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월 안에 만나겠다고 응했다. 회담이 성사되면 미·북 정상 간 첫 만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미국과 북한간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두 분이 만나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설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대독한 성명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월 이전에 만날 것이라는 소식을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미 정상회담 장소와 시간은 추후에 결정된다. 장소와 시기는 미정이지만 김 위원장이 초청한 형식인 만큼 트럼프 대통령이 마음만 먹으면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을 타고 평양으로 날아갈 가능성도 적지 않다.
 
과거 미국 퇴임 대통령들은 북한을 방문한 사례가 있었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과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방북, 각각 김일성과 김정일을 만났었다.
 
본문이미지
카터 전 대통령과 김일성.

카터 전 대통령은 미국이 대북 선제타격을 검토했던 1994년 1차 북핵 위기 당시 북한을 방문해 김일성을 만나서 미·북 간 제네바 합의를 중재했다.
 
그러나 이후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지 않고 핵개발을 계속하면서 카터 전 대통령의 방북은 일시적으로 상황을 누그러뜨린 공은 있을지언정, 결과적으로는 북한의 진정한 의도를 읽지 못해 핵무기 만들 시간을 벌어준 셈이란 비판을 받았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2011년 4월 27일 자 '북한을 위한 사절(A Messenger for Pyongyang)'이란 제목의 사설에서 카터 전 대통령의 방북을 '해악(mischief)'으로 규정한 뒤, '제네바 기본합의'를 이끌어낸 카터 전 대통령의 1994년 방북에 대해 "비공식 사절이란 역할을 사실상의 전권대사 격으로 부풀렸다"며 "8년의 시간과 수십억 달러를 쏟아부은 다음에야 우리는 북한이 (제네바 합의) 첫날부터 약속을 깼다는 사실을 깨달았을 뿐"이라고 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2010년에도 북한을 방문해 협상을 벌여 중국에서 북한으로 불법 월경한 혐의로 강제노동 8년형을 선고받은 아이잘론 말리 곰즈를 석방시키고 함께 귀국했다. 2011년 4월에는 국제 원로 모임인 '디 엘더스'(The Elders)의 일원으로 북한을 방문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2009년 납북 여기자 문제를 풀기 위해 북한을 찾았다. 중국계 미국인인 로라 링은 한국계 미국인 유나 리(Lee)와 함께 2009년 3월 북·중 접경지대에서 취재 활동을 하다가 북한 국경을 침입했다는 이유로 체포됐다. 이후 두 사람은 북한에서 12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으나 빌 클린턴 미국 전 대통령의 방북 당시 특별 사면돼 미국으로 돌아갔다.
 
본문이미지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김정일.

로라 링 기자는 2010년 5월 오프라 윈프리 쇼에 출연해 140일간의 북한 억류 생활에 대해서도 자세히 털어놨다. 로라 링은 “체포 직후 창문 없는 감방에서 며칠을 보낸 뒤 평양으로 옮겨졌다”며 “평양에서는 하루에도 몇 번씩 물과 전기가 끊겼고, 샤워 시설도 없어서 주전자에 물을 끓인 뒤 찬물과 섞어서 몸을 씻어야 했다”고 말했다.
 
12년 노동교화형 선고를 받았던 로라 링은 “판사의 입에서 ’12년’ 이라는 말을 듣는 순간, 똑바로 서 있을 수조차 없었다”며 재판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가족들을 위험에 처하게 했다는 사실에 화가 나 스스로를 때린 적도 많았다고 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재직 당시인 2000년 미국과 북한은 당시 매들린 올브라이트 미 국무장관과 조명록 북한 국방위 제1부위원장이 평양과 워싱턴 DC를 교차 방문하면서 정상회담 직전까지 간 적이 있다. 2010년 11월 미국 대선에서 조지 W 부시 당시 공화당 후보가 당선되면서 상황이 급변, 무산됐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09

조회 : 406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2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박혜연 (2018-03-09)   

    정은이는 반드시 대한민국을 방남해야된다!!!! 그리고 여기와서 예쁜 걸그룹들과 보이그룹들의 공연도 감상하렴!!!! 네 이복형 김정철이도 록을 좋아한다고 했잖니

  • 박혜연 (2018-03-09)   

    정은아, 트럼프가 북한에 간댄다!!! 기달려라!!!! 정은이도 우리나라에 와서 대한민국의 발전상을 보고 가려무나!!!! 물론 네아내 리설주와 같이와야지. 안그래 그러면 통일이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