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안희정 캠프는 성폭력과 물리적 폭력의 장이었다" 충격 폭로

과거 안희정 지지자들 "캠프 내 노래방 사건 등 성폭력 잦았다" 성명 내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팀스틸버드'가 게재한 성명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비서 및 연구소 여직원 성폭행 의혹이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안 전 지사의 대선 경선 캠프에서도 성폭력이 만연했다는 내용이 담긴 당시 캠프 참가자들의 성명서가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안 전 지사의 지지자들이 운영했던 트위터 계정 '팀 스틸버드'에는 8일 "안 전 지사 캠프 구성원 중 일부 멤버들의 요청에 따라 대신 메시지를 전한다"는 설명과 함께 '김지은과 함께하는 사람들' 명의로 된 성명서가 게시됐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저희는 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안희정의 가치를 믿고 함께했지만, 이번 사건으로 안희정에 대한 믿음은 완전히 사라졌다"며 "더 있을지 모르는 피해자를 위해 우리가 행동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캠프에서 저희가 겪은 경험을 공유했다. (캠프 내에서) 노래방에 가서 누군가 끌어안거나, 허리춤에 손을 갖다 대거나, 노래와 춤을 강요하는 것은 흔한 일이었다"며 "선배에게 머리를 맞거나 뺨을 맞고도 술에 취해 그랬겠거니 하고 넘어가기도 했다"고 고발했다.

이들은 "만연한 성폭력과 물리적 폭력은 구조적 환경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그저 캠프가 잘되길 바라는 마음 때문에 문제를 제기하지 못했음을 뒤늦게 깨달았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은 "민주주의는 안희정의 대표 슬로건이었지만, 캠프는 민주적이지 않았다"며 "'너희 지금 대통령 만들러 온 거야'라는 말은 안희정이라는 인물에 대한 맹목적인 순종을 낳았다. 비판적인 의견을 제기하면 묵살당하는 분위기에서 선배들과의 민주적인 소통은 불가능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피해자인 김지은 씨에 대한 2차 가해를 멈춰달라"며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직후) 합의에 따른 관계였다고 발표할 것을 지시한 비서실 인사가 누구였는지도 밝혀내 성폭력 방조죄로 징계해달라"라고 요청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08

조회 : 24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