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이명박, 헌정 사상 네 번째로 피의자로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전직대통령

출석일은 검찰과 협의 거쳐 다시 정할 듯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명박 전 대통령. 조선DB
서울중앙지검은 6일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오는 14일 오전 9시 30분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그동안 진행된 수사 상황을 감안할 때 실체적 진실을 효율적이고 투명하게 밝히기 위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의 소환은 장용훈 옵셔널캐피탈 대표가 이 전 대통령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지 141일 만, MB정부 국정원 특활비 상납 의혹이 불거진 지 98일 만이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비서실 명의의 보도자료를 통해 검찰 소환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14일은 검찰이 정한 일반적인 날짜인 만큼 구체적인 소환일은 검찰과 협의를 거쳐 다시 정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의 핵심 혐의는 뇌물이다. 삼성의 다스 미국 소송비용 60억원 대납,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인사청탁 명목 22억원, 김소남 전 한나라당 의원의 공천헌금 수억 원, 대보그룹의 공사 수주 명목 뇌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뇌물 혐의 금액만 100억원에 달한다. 수백억원대 비자금 조성과 횡령·배임 등 다스 실소유주 의혹 및 경영비리, 서울 서초동 영포빌딩 지하 창고 청와대 문건 불법 보관 의혹 등도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사저에서 참모진 및 변호인단과 검찰 소환 통보와 관련해 대책을 논의했다.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출석요구에 응하면 노태우·노무현·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헌정 사상 네 번째로 피의자로 검찰 포토라인에 서는 전직 대통령이 된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06

조회 : 17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2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박혜연 (2018-03-07)   

    전과14범 쥐명바기의 자승자박 어리석음!!!!

  • 박혜연 (2018-03-07)   

    애국보수들의 수난은 수백년 수천년동안 계속 지속될것이니라!!!! ㅡㅡ 안됐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