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안희정 사건, 임종석과의 권력암투의 소산인가?

"주사파 그룹은 안희정이 주사파에서 이탈했다고 보고 있다"(전 주사파 출신)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안희정 충남지사의 스캔들이 터져 나온 후 SNS상에서는 일종의 음모론이 제기됐다. 문재인 대통령-임종석 비서실장 그룹이 안희정 지사를 제거하기 위한 ‘정치적 음모’가 아니냐는 식의 의혹 제기였다. '뭔가 이상하다'는 식의 음모론으로 이렇다 할 근거가 있는 것은 아니었다. 더욱이 임 실장, 안 지사 모두 주사파(主思派)운동권 출신이었다. 하지만 작년 대선 이후의 정치적 행보를 보면 두 사람 사이에 갈등의 여지가 없는 것은 아니었다. 두 사람의 차이를 알아보기 위해 1990년대 후반~2000년대 초반 안희정 지사의 이념적 궤적을 지켜볼 수 있었던 활동가들이나 옛 NL, PD 운동권 출신 인사들의 말을 들어보았다.

기자가 통화한 이들은 '음모론'에 대해선 한결같이 웃어넘겼다. 주사파 운동권 출신의 정치권 L씨는 이와 관련해 “지금 집권한 주사파 세력이 그런 정교한 음모를 꾸밀 수 있을 정도의 능력은 없다고 본다”면서 “미투 운동도 누가 꾸미고 통제할 수 있는 것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임종석 실장 등 주사파 운동권 그룹은 안희정 지사나 이광재 전 강원지사는 주사파에서 이탈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안희정, 이광재는 1990년대 후반 2000년대 초 일종의 ‘우파 공부’를 했다. 노무현이 집권하면서 정권에 참여하는 바람에 뉴라이트운동 수준까지는 가지 않았지만, 상당한 정도로 생각이 우경화(右傾化)된 것은 사실이다. 실제로 안희정, 이광재는 노무현 정권 시절에도 시장경제나 기업문제 등에 대해서는 상당한 유연성을 보였었다. 노무현 정권은 한미 FTA, 제주 강정해군기지 등도 추진하지 않았나? 이런 것들에 대해 임종석 등 주사본류(主思本流)들은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왔다.”

‘우파 공부’를 한 그룹 중에는 ‘푸른 사람들’이라는 그룹이 있었다. NL과 PD 출신들이 소련 붕괴, 북한 기아사태, 황장엽 망명 등을 보면서 새로운 길을 모색해 보려던 일종의 스터디 그룹이었다. 
S씨는 “안희정은 ‘푸른 사람들’에 그리 열심히 나오는 편은 아니었다. '강철' 김영환씨의 영향을 받았겠지만, 직접 같이 공부하지는 않았던 걸로 안다"면서도 "안 지사가 뉴라이트그룹처럼 확실하게 우파로 전향한 것은 아니지만, 생각은 많이 바뀐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고려대 반미청년회 시절, 안희정의 사수(射手)가 조혁이었다. 조혁이 북한민주화네트워크의 초대 대표를 맡는 등 생각이 많이 바뀌면서 안희정도 그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조금씩 변화가 축적되어 상당히 변화가 있었다고 본다. 안 지사는 북한의 수령체제에 대해서는 잘못되었다는 인식을 갖고 있고, 박정희 대통령에 대해서도 ‘공7 과 3’이라고 평한 바 있다. 우리나라에서 몇 안 되기는 하지만 사회민주주의자라고 하는 사람에 비해서도 안희정 지사는 많이 오른쪽에 와 있었다.”

운동권 출신 H씨도 “안희정 지사는 운동권 물이 많이 빠진 편이었고,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권과는 결이 달랐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안희정 지사는 지하운동을 했고, 임종석은 지하운동그룹이 표면에 올려 세웠던 사람이다. 그런데 보면 지하운동 하던 사람들은 변화하는데, 표면에 세워졌던 사람들은 오히려 변화가 더디다.”

기자와 통화한 사람들은 안희정 지사 사건이 무슨 음모론의 소산일 걸로 보지는 않았다. 하지만 안희정 지사가 임종석 실장 등 386출신 현 정권 실세들과는 대북관-경제관 등에서 생각이 다른 부분이 많았고 이로 인한 갈등의 소지가 있었다는 데 해서는 의견이 일치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안희정 지사의 언설을 보면 역사관은 386주사파의 의식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안 지사는 2015년 8.15경축사에서 “71년 전 오늘, 우리 애국선열들은 세계 평화세력과 더불어 일본 제국주의와 싸워 독립을 쟁취했다. 승전일로 기록하고, 승전일로 기념해야 한다"고 했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삼일절기념사에서 ”광복은 결코 밖에서 주어진 것이 아니다. 선조들이 '최후의 일각'까지 죽음을 무릅쓰고 함께 싸워 이뤄낸 결과다“라고 한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작년 삼일절 경축사에서 안 지사는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을 잇는다는 것이 헌법규정”이라면서 “3·1절과 상해임시정부가 대한민국 헌정사의 출발”이라고 주장했다. 이 또한 “대한민국을 국민이 주인인 민주공화국으로 만든 것이 바로 3·1운동이다. 대한민국임시정부는 우리에게 헌법 제1조 뿐 아니라 대한민국이란 국호와 태극기와 애국가라는 국가 상징을 물려주었다. 대한민국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였다고 우리 헌법이 천명하고 있는 이유다”라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삼일절기념사와 통한다.  
하지만 안희정 지사는 작년 삼일절경축사에서 “지난 100년, 부끄러운 역사도 있었지만 그 자체로 자랑스러운 역사”라며 “그 역사 속에 김구도, 이승만도, 박정희도, 김대중도, 노무현도 있었다. 그들 모두가 대한민국이다”라고 했다. 이승만 대통령, 박정희 대통령은 거론 자체를 하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과는 온도 차이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안희정 지사가 그동안 해온 언설, 정책들을 보면, 그가 우파로 돌아섰다고 말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그가 좌파 중에서는 상대적으로 유연한 모습을 보였던 것도 사실이다. 그와 문재인 정권 실세들 간에 갈등이 있었다면, 이런 데서 비롯된 것이 아닐까?

입력 : 2018.03.06

조회 : 7963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배진영 ‘어제 오늘 내일’

ironheel@chosun.com 어려서부터 독서를 좋아했습니다. 2000년부터 〈월간조선〉기자로 일하면서 주로 한국현대사나 우리 사회의 이념갈등에 대한 기사를 많이 써 왔습니다. 지난 70여 년 동안 대한민국이 이룩한 성취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내용을 어떻게 채워나가는 것이 바람직한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2012년 조국과 자유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45권의 책을 소개하는 〈책으로 세상읽기〉를 펴냈습니다. 공저한 책으로 〈억지와 위선〉 〈이승만깨기; 이승만에 씌워진 7가지 누명〉 〈시간을 달리는 남자〉 등이 있습니다. 이 코너를 통해 제가 읽은 책들을 소개하면서 세상과 역사에 대한 생각을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습니다.
댓글달기 23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지나가던행인1 (2018-08-16)   

    그기사에 그독자 ㅋㅋㅋ

  • 주성우 (2018-03-31)   

    근거 있는 기사를 써요. ㅉㅉ

  • ㅇㅇㅇ (2018-03-22)   

    밑에 문슬람들 흥분하는거봐라 ㅋㅋ 정곡을 찔렸나보네 ㅋㅋ

  • Jh (2018-03-17)   

    웃기시네손바닦으로 하늘을 가리는꼴하구는!!

  • ㅇㅇ (2018-03-13)   

    ㅋㅋ월간조선의 수준이 보이는 기사네.

  • 크아아가.... (2018-03-09)   

    왈왈왈.....옆집 개 짖는 소리가.....

  • 줌마 (2018-03-08)   

    불ㄹ륜이던 성푹행이던 이런 추악한 모습으로 마냥 깨끗한척! 이런 사람들을 주변에서 안보고 살았으면해요. 더구나 나라 살림을 맞긴다는 것은 No! 제정신이 아닌 국민만 좋다고 하겠죠 같은 부류의 더러운 인간들

  • 당나귀 (2018-03-08)   

    이게 말여 당나귀여 소산은 무슨 소산 ...기사거리가 그렇게도 없냐

  • ㅌㅊㅌㅊ (2018-03-08)   

    충분히 가능성은 있는 것 같음

  • 왜사니레기야 (2018-03-07)   

    이러니 기레기 기레기그러는구나 ㅋㅋ 이정도 소설이면 박사모정도되는 노인들은 낚을수이겠네ㅋㅋ

  • 한심해 (2018-03-07)   

    월간 조선 수준이 한심하다. 그럼 그 비서는 주사파냐 어떻게 성폭행 피해자에게 이념의 굴레를 덮어 씌우려고 할까 그래서 조선은 안된다는 얘기다. 한심하다 한심해. 노인들 선동이나 하는 찌라시. 월간조선.

  • 개조선 (2018-03-07)   

    야이게 기사냐 추리소설이냐 조선 니네는 이래서 라면 냄비 받침으로 써도 더러워서 못먹는다는거여

  • 술독 (2018-03-07)   

    음모가 있긴 있는거같네요......

  • 구영탄 (2018-03-06)   

    진짜 쓰레기같은 기사들이네요 눈버렸네요ㅜㅜ

  • ㅈㄹㅎㄷ (2018-03-06)   

    아주 가지가지 하세요 무슨 기사를 는 아닐까 이딴식으로 쓰고 있어 왜 한국을 프리메이슨이 장악했다고 하지 아주

  • ㅂㅈㄷㄱ (2018-03-06)   

    잘보고갑니다.

  • ㅇㅇ (2018-03-06)   

    이런 정신병자같은 기사를 ㅋㅋㅋㅋㅋㅋㅋ

  • 문파 (2018-03-06)   

    와...소설 쓰네.
    음모론이라면 삼성이나 자한당 쪽에 더 무게가 실린다.

  • 기레기짱 (2018-03-06)   

    좃선기레기가 기레기했네

    그리 비문으로 갈라치다 이리되니 맨붕이지ㅋ

  • 이게기사냐 (2018-03-06)   

    jtbc도 쥐고 흔드는 임종석 당신은 대체.................

  • ㅋㅋ (2018-03-06)   

    레쓰

  • adsf (2018-03-06)   

    어릴때 부터 독서를 좋아했다면서 글이 왜 이따구임

  • ㅇㅇ (2018-03-06)   

    글 내용은 미투운동이 권력암투와 관련이 없다는 내용인데 제목은 반대네요.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