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천안함 폭침 부정한 문재인 정권 실세들

문재인 정부가 김영철이 오든지 말든지 상관 안 한 이유가 이것 때문?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월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선전부장이 악수하고 있다.
천안함 폭침 주범을 받아들인 문재인 정부에 대한 천안함 유족, 연평도 주민 등의 비판이 쉽사리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과거 천안함 폭침을 부정했던 인물들이 문재인 정부 요직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북한은 2010년 《천안호 침몰 사건의 진상》이라는 제목의 책자를 발간했다. 입수한 책을 살펴보니 천안함 폭침이 자신들의 소행이 아니라고 발뺌하는 내용으로 가득했다.
 
책에는 미국 브루킹스연구소의 한 연구원이 "그 무슨 어뢰에 의한 비접촉수중접근 폭발에 대해 조사단의 발표대로 천안호에 어뢰가 접근해 폭발이 일어났다면 배에는 어뢰 파편에 의한 파공이 가득 있어야 하나 그러한 파공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그런데도 어뢰에 의한 공격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는 내용이 있다.
 
취재결과 이 브루킹스연구소의 한 연구원은 박선원 주 상하이 대한민국 총영사였다. 박 총영사는 2008년 브루킹스연구소 초빙연구원으로 갔었다.
 
그는 2010년 4월 22일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 집중’에 출연해 “한국 정부가 갖고 있으면서 국민에게 공개하지 않은 자료, 이것은 미국이 갖고 있다”며 “사고가 났다고 하는 9시15분부터 22분 사이에 천안함이 어디서 어디로 이동하고 있었는지 속도는 얼마였는지 하는 정확한 정보와 항적 정보를 공개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 5월 5일 국방부(김태영 국방장관 명의)로부터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명예훼손)로 고소당하기도 했다.
 
박 총영사는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안보상황 부단장을 맡아 단장이었던 서훈 국정원장과 호흡을 맞췄다.
 
노무현 정부 당시 비서관으로 일할 때는 남북 관계를 중시하는 이른바 자주파로 꼽혔다. 노무현 정부 시절 ‘동맹파(한ㆍ미 동맹 주시)’와 ‘자주파’는 이라크 추가 파병, 주한미군 용산기지 이전 협상, 전시작전권 전환 등을 놓고 사사건건 충돌했다.
 
또 2010년 7월 27일 한 진보 성향 언론매체가 보도한 “천안함이 우리 기뢰에 부딪혀 침몰했다”는 러시아 문건은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의 책임연구원이던 A씨가 유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문재인 정권의 초대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물망에 올랐던 인물이다.
 
본문이미지
‘천안함 폭침’ 배후로 지목되고 있는 김영철.

A씨는 현재 국정원 산하의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의 수석연구원에 재직 중이다.
 
정현곤 청와대 시민사회비서관은 지난 2010년 천안함 폭침에 의혹을 제기하고 재검증을 요구하는 책 《천안함을 묻는다》의 공동 저자다.
 
그는 2017년 10월 12일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국정감사 때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천안함은 폭침된 게 아니라고 책에 썼던데,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하자, 정 비서관은 “답변을 꼭 해야 하는가”라며 “제가 학술적으로 쓴 논문에 대한 부분인데, 국감장이라서 (답변이) 어렵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천안함 폭침이 북한의 소행이 아니라는 주장으로 국민을 거짓 선동하고 헌법적 가치를 부정한 세력들이 현 정권의 실세로 군림 중"이라며 "국민들이 천안함 폭침에 대한 문재인 정권의 인식이 어떤 수준인지를 알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김영철이 오든지 말든지 상관 안 한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라며 "지금 대한민국 안보는 심각한 위기에 놓여 있다"고 덧붙였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3.03

조회 : 395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2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어둠의 기사 (2018-03-05)   

    김영철은 천안함 공격을 명령할 위치 자체가 아니었다

    북한군 상위 출신의 탈북자께서 증언했습니다.

    육군소속정찰국장이 해군함대사령관에게 명령한다는게 말이 되느냐 부터 따져야겠네요

    우리가 얼마나 북한에 대해서 무지하기 짝이 없는 지를 그대로 보여주는게 천안함 김영철관련 논란이네요

    육군소속국장이 해군함대사령관에게 명령한다고 그걸 듣고 있는 함대사령관이 어느 나라에 있을까요


    https://youtu.be/1-PhyTDBT6c

  • ㅇㅇ (2018-03-03)   

    조-선 답다. 당신네들의 신문은 볼품없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