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안보

이명박, 자신의 외교안보수석 천영우 글 공유하며 문재인 정부 우회 비판...천영우, "북한에 속수무책으로 끌려다니는 정부 모습 보니 억장 무너져!"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선일보
이명박 전 대통령이 23일, 평창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라는 등의 김정은 지령을 받고 오는 북한 김영철을 비판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해당 글은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역임한 천영우 한반도 미래포럼 이사장이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글이다.  
 
본문이미지
이명박 정부 때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을 지낸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저자세'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조선일보

천영우 이사장은 이 글에서 “평창올림픽 폐막식에 북한이 천안함 폭침의 주범인 김영철을 보낸다고 하는데도 정부는 아무 항변도 못하고 북한의 결정에 속수무책으로 끌려 다니는 모습을 보니 억장이 무너진다”고 토로했다.
 
이어 “김영철은 불법무기거래를 통한 핵미사일 개발자금조달과 사이버공격으로 핵심 우방들 조차 제재하는 인물”이라며 “46명의 고귀한 천안함 용사들의 생명을 앗아간 주범을 보내는 것은 5.24조치와 국제제재를 조롱하는 것을 넘어 우리 군과 유족에 대한 너무나 뻔뻔한 모욕”이라고 적었다.
 
본문이미지
천영우 이사장은 "(북한 김정은이) 김영철을 보내는 것은 5.24조치와 국제제재를 조롱하는 것을 넘어 우리 군과 유족에 대한 너무나 뻔뻔한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천영우 이사장은 또 “대한민국이 북한으로부터 이러한 능멸과 조소와 굴욕을 감수해야 할 만큼 무너져야 할 나라인가” “정부가 북한에 대해 김영철 외에 보낼 간부가 없느냐고 물어볼 배짱도 없단 말인가?"라고 물으면서 “북한 앞에만 서면 한없이 작아지고 쩔쩔매는 정부가 참으로 불쌍하고 창피하다”고 토로했다.
 
 
본문이미지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천 이사장의 글을 공유했다. 사진=이명박 전 대통령 페이스북

해당 내용을 고려하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을 우회적으로 비판하기 위해 천 이사장의 글을 공유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2.23

조회 : 358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