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임종석 비서실장이 北 대표단 환송 만찬 주재... 그 이유는?

전대협 의장으로 북한에도 잘 알려진 인물... 향후 남북 현안을 임 실장이 주도할 것이란 관측도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반얀트리 호텔에서 김여정을 맞이하는 임종석 실장(좌).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11일 저녁 서울 중구 반얀트리 호텔에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위한 환송만찬을 주재한 것을 두고 향후 임종석 실장의 역할에 관심이 쏠린다.
 
 
"환송 만찬 주재토록 한 것은 남북관계 개선 흐름을 계속 살려나가겠다는 의지"
 
11일 자 ‘연합뉴스’는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의장 출신으로 북측의 거부감이 덜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환송 만찬을 주재토록 한 것은 남북관계 개선 흐름을 계속 살려나가겠다는 의지를 내보인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고 분석했다.
 
매체는 “북한 대표단에게 남측에서의 마지막 식사 자리를 제공한 임 실장은 한양대 총학생회장이던 1989년 전대협 3기 의장을 맡아 임수경 전 의원의 '평양축전참가'를 진두지휘해 북한에도 이름을 알린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향후 남북정상회담을 포함한 각종 대북 현안을 임종석 실장이 도맡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이 북한에 특사를 보낼 경우 임 실장이 가장 유력한 후보라는 게 안팎의 평가다.
 
이날 만찬 자리에는 김정은의 비서실장 역할을 했던 김창선도 동석했다고 한다. 김창선은 평소 '김씨 일가'의 살림살이를 책임지면서 김정은에게 올라오는 모든 보고를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는 김여정을 지근에서 보좌하면서 대표단을 관리하는 역할을 맡은 것으로 보인다. 그가 임 실장이 주재한 만찬에 동석한 것은 임 실장과도 안면을 텄다는 해석을 가능케 한다.
 
 
대북·통일 현안에 정통한 임종석 실장
 
임종석 실장은, 국회의원 시절 통일외교통상위원회에서만 6년을 활동하며 외교와 통일 분야에 정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2004년에는 북측 기업과 상품소개 등 무역상담 지원, 남북 간 통신 대행 등을 통해 장기적인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추진하고자 학계·경제계·문화계 인사 100여 명이 발기인으로 참여한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의 부회장으로도 선출된 바 있다.
 
지난해 5월 문 대통령이 취임할 때 비서실장에 임명되자 주변에서는, 임 실장이 2007년 '개성공단 지원법' 제정에 앞장서는 등 남북관계에 많은 경험과 철학을 갖고 있어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의지를 뒷받침할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왔다.
 
 
임종석 실장 주재 만찬은 靑이 북측에 제안
 
이날 만찬은 오후 7시 서울 국립중앙극장에서 열리는 삼지연관현악단의 공연에 앞서 식사를 함께하고 남북 간의 우의를 다지기 위해 마련되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늦게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측이 제안했다"며 해당 일정을 공개했다. 북한 대표단이 오후 7시부터 국립중앙극장에서 문 대통령 내외와 삼지연관현악단의 공연을 관람하고 곧바로 북한으로 돌아가야 하는데, 저녁 시간이 마땅치 않아 공연 관람에 앞서 만찬을 제공한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었다.
 
만찬은 5시20분경 시작해 6시30분을 전후로 종료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측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을 비롯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북측에서는 김영남, 김여정, 최휘, 리선권이 참석했다.
 
만찬 석상에서 임 실장은 "오늘은 정말 편하게 밥 먹는 자리"라고 분위기를 잡으면서 김여정에게 건배사를 요청했다고 한다. 김여정이 "우리 응원단의 응원 동작에 맞춰 남쪽 분들이 함께 응원해 줘 참 좋았다"고 말하자 임 실장이 "그게 바로 저희들이었습니다"라고 말해 좌중에 웃음이 터졌다고 한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2.12

조회 : 502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2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박혜연 (2018-02-12)   

    친종북세력몰이 계속해대는 월간좇선의 논조 정말 보기가 역겹다!!!!! 저게 언론사냐 완전 찌라시지!!!! 답없는 적폐언론!!!! 알만하다!!!!

  • 박혜연 (2018-02-12)   

    애국보수들 겉으로는 김여정을 욕하면서 속으로는 하악하악데며 애무하고 싶은 심정이겠지 ㅋㅋㅋㅋㅋ 그렇게 후지산혈통이 좋으면 애국보수성향의 남자들부터 북으로 보내주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