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국제

눈 내리는 샤갈의 마을? 눈 내리는 사막!

사하라 사막에 38cm 눈 내려...과거에도 여러 차례, 전문가들 "밤낮 온도차와 습도가 원인"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7일(현지시각) 알제리 아인 세프라 지역의 사하라 사막에 38cm 가량의 눈이 내렸다.
   
9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알제리 아인 세프라 북부 지역에 있는 사하라 사막에 지난 7일 약 38cm(15인치) 정도의 눈이 내렸다고 한다. 평소 오렌지색이었던 사구(砂丘)에 흰 눈이 내리자 주민들이 눈 미끄럼틀을 타는 등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고 외신은 전했다.
     
이날 사하라 사막의 기온은 섭씨 1도였다. 물론 사하라 사막에 눈이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1979년 2월과 2016년 12월에도 눈이 내렸다. 사막에 눈이 내리는 이유는 밤낮의 극심한 온도 차 때문이다. 낮에는 고온의 더운 날씨를 보이지만 밤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등 일교차가 큰 탓에 눈이 내리는 등 이상기후가 나타난 것이다.
 
10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독일 쾰른대 지질학자 스테판 크뢰펠린은 뉴욕타임스에 “사하라는 미국만큼 넓지만 기상 관측소가 거의 없어서 눈이 첫 번째, 두 번째, 세 번째 내렸다고 말하는 것은 웃기는 일”이라며 “과거에 눈이 얼마나 왔는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 지역 주민 카멜 세쿠리는 “지난 40년 동안 여기에 눈이 오는 걸 다섯 번 봤다”고 말했다. 크뢰펠린은 사하라 사막의 눈이 내리는 것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기온 아니라 습도라고 지적했다.
     
네덜란드 왕립 기상연구소 레인 하르스만 연구원은 “이례적인 날씨는 모든 곳에서 나타난다. 이번 일은 기후변화 때문에 일어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대서양에서 불어온 차가운 공기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얼음같이 찬 바람은 통상 스칸디나비아 반도와 유럽 다른 지역을 휩쓰는데 유럽의 고기압이 이 바 람을 더 남쪽으로 이동시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사하라에서 눈이 온 것을 비롯해 최근 북미에 들이닥친 살인적인 추위 등 이상기후가 지구온난화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1.10

조회 : 386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