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탄핵 반대 측에 3만 원 냈다고 계좌 조회한 경찰... 촛불집회 후원자는?

"경찰이 민간인 2만 명 '사찰'한 거 아닌가요"... 경찰 "회원 여부 확인 목적, 수사 대상 삼은 것 아냐"

백승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해 탄핵 반대 집회에 참석했던 시민들. 사진=조선DB
 
"그동안 좌파 세력은 어땠습니까. 민간인 1명 사찰했다고 그 난리를 쳤는데 이번에는 경찰이 민간인 2만 명을 '사찰'한 거 아닌가요. 계좌 조회당한 사람 중 한 명이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하면 여기에 동참할 사람이 주변에 많아요."
    
경찰이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이하 탄기국)에 후원금을 낸 시민 2만여 명을 대상으로 금융계좌를 조회한 사실이 드러나자 탄핵 반대 집회에 참석했던 한 40대 시민의 반응이다.
  
수사기관 등이 금용조회를 할 경우 6개월 후 해당 금융사(金融社)가 당사자에게 고지하도록 돼 있는데 최근 후원자들이 통지서를 받고 이런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한다.
          
통상 특정 단체가 자체 회원이 아닌 일반인을 대상으로 후원금을 받을 경우 정부의 사전 허가를 받아야 한다. 탄기국은 그런 절차를 밟지 않아 ‘정의로운시민행동’이라는 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정광용 탄기국 대변인 등 4명은 지난해 11월 25억5000만 원을 불법 모금하고, 이 중 일부를 창당 자금 등 불법 정치자금으로 사용한 혐의로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그렇다 하더라도 수사당국이 ‘2만여 명’을 대거 금융조회한 사실은 태극기 집회 자체를 불법집회로 간주한 꼴이 된다. 10만 원씩 두 차례 기부를 했다는 권모씨는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 탄핵을 반대한다는 말만 해도 '적폐'로 낙인찍히는 세상인데 탄기국 기부 명단에 내 이름이 올라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불안하다"고 밝혔다.
   
또 기부금 5만 원을 냈다는 김모씨는 "불법 모금을 조사하려면 돈 모은 사람들 통장만 조사하면 되는데 왜 돈을 낸 사람들 정보까지 조회하느냐"며 "3만 원, 5만 원 기부한 사람들 개인 정보까지 뒤지는 행동을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소액 기부로 자신의 정치적 의사를 표현한 시민들까지 수사 대상으로 삼은 것은 ‘과잉 수사’ 논란이 일 수 있다.
        
이에 경찰은 “후원자들이 탄기국 회원인지 일반 시민인지 확인하기 위해 인적사항을 파악한 것은 맞지만 단체 회원인지 파악하려는 목적일 뿐 수사 대상으로 시민들을 조사한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찬성한 ‘촛불 집회’ 측도 일반인을 대상으로 모금활동을 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수사는 진행되지 않았다. 물론 고발 사례도 없었다.
   
탄핵 반대 집회에 여러 차례 참여했던 모 대학 교수는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라는 말이 세상 실감 나는 세상”이라며 “보복의 정치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어둡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계에서 일하는 또 다른 참석자인 김모씨는 “박근혜 정부 때 경찰청장에 올라 정권이 바뀌어도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현 경찰 수장(首長)을 비판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고 했다.
     

글=백승구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8.01.06

조회 : 915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기자 백승구입니다

eaglebsk@chosun.com
댓글달기 1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박혜연 (2018-01-20)   

    종북좌파나 애국우파나 도긴개긴(참고로 나는 태극기우파집안임.) ㅡㅡ

  • 바다 (2018-01-09)   

    서울경찰청 그리 할 일이 없는지형평성도 민주주의도 없는 독재국가인지 작은 기부까지 조사목적으로 파헤치다니 분통터지네.
    우편물로 날아온 조사목적 금융거래정보 제공통보서 현정부의 실체를 보는 것적폐청산이란 미명아래 보복정치임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뻔뻔스러움에 치가 떨린다.

  • 홍준표 (2018-01-08)   

    자한당 홍준표는 뭘하는지
    진정 야당대표 맞는가
    이런 중차대한일에 한마디도 안하다니
    성완종리스트 엮었을때 개지랄떨더만 ㅈㅈㅈ

  • 소백 (2018-01-08)   

    경찰 진정 권력의 개란말인가.
    해방이후 일반인 계좌를 뒤진적은 없다
    역사에죄를 짓는 경찰 어찌감당하려고
    이런 경찰에게 기소권 줬다간 나라망한다

  • 절규 (2018-01-08)   

    문재인은 우파국민 2만명을 블랙리스트로 갖고 있구나!
    그래놓고 촛불집회, 좌파집회에 참여한 공무원에겐 가산점을 준다고 합니다.

  • 절규 (2018-01-08)   

    언제는 돈받고 태극기 집회 나왔다고 하더니, 이젠 돈 냈다고 사찰하냐

  • @ (2018-01-08)   

    아무리 유치해도 어떻게 이렇게까지 유치하게 정치하는지... 초등 1학년 정도의 수준으로 정치하네요.(요즘 1학년
    들도 이렇게는 안 놀지요) 내편 네편 갈라서 내편이 하는 것은 어떤 것도 괜찮고 너네가 하는 것은 어떤 것도
    안돼고 인정할 수 없고 잘못된 것이란 말인가 그래서 촛불이 하는 모금은 괜찮고 태극기 모금은 수사대상이란
    말인가 이렇게 대놓고 유치찬란하게 정치하는 정부 첨 봤다. 가소롭다. 아주 가소롭기 짝이 없다. 하는
    짓을 보니 목불인견이고 오래는 못가겠다.

  • 이거 뭔가요 (2018-01-08)   

    이름 주민등록번호 주소까지 알아냈으면서 정보는 폐기했다구요 그럴거면 뭐하러 사찰했을까
    폐기했다는 말을 뭘 보고 믿지 그러니까 우파들편에서서 기부한 사람들중에
    사회적으로 조금이라도 매여있는사람들을 상대로 협박질 하는거고
    기부했던 국민들을 상대로 앞으로 우파단체에 기부하지 말라고 협박하는거네요
    국민들 상대로 블랙리스트 만들었다고 의심해도 되지 않습니까
    우파정부가 했다면 벌써 언론들 뒤집어지고 탄핵 들어가고도 남았을 일이군요
    우파국민들 이렇게 당하고 당하고 당하고 짓밟히고 짓밟히고도 앞으로도 더 이쪽뺨 저쪽뺨 다 맞게 생겼는데
    가만히 있으면 됩니까우리의 힘을 공산주의 세력들에게 보여줍시다

  • 자유대한민국 (2018-01-07)   

    이건 자유민주 국가에서 일어날 일이 아니지요. 아주 지독한 공산독재국가에서
    일어날 일어 벌어진 것입니다 그냥 간과할 문제가 아닙니다

  • *** (2018-01-07)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적페청산 운운하며 블랙리스트로 이사람저사람 잡아들이면서
    정작 자신들은 민간인들을 향한 신종 블랙리스트 작성 이라는 말이 안되는 짓거리를 자행하는
    이 정부는 속히 퇴출되어야만 한다

  • 박강원 (2018-01-07)   

    탁핵감이다. 이런 날강도가 어디 있나. 어처구니 없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