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전현무, MBC 방송연예대상 수상... "타사 아나운서 출신 5년간 욕먹고 보상받았다"

"<조선일보>는 거물 아나운서 배출하는 산실?"... 전현무는 <조선일보> 기자로, 손석희는 <조선일보> 업무직 출신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방송인 전현무가 '2017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언론사 시험을 준비하는 이들에게 ‘전현무’는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전설'로 통한다. 사진=방송 캡처
 
방송인 전현무가 '2017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전현무는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서 열린 '2017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인기 예능 <나 혼자 산다>로 대상을 차지했다. 타 방송사 아나운서 출신이 대상을 수상하기는 그가 처음이다. 전현무는 이날 유재석, 박명수, 김구라, 김성주, 박나래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올해 최고의 예능인이 됐다.
         
전현무는 수상소감으로 "농담 삼아 대상에 욕심 있다고 했다"며 "타사 아나운서 출신으로 5년간 욕먹어가면서 열심히 했는데 보상을 받은 것 같아서 감개무량하다. 어릴 적부터 좋아했던 예능 선배님들 앞에서 상을 받는 게 꿈만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예능은 자극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시청자들이 <나 혼자 산다> 친구들의 순수한 모습을 좋아해 주시는 걸 보면서 또 하나 배웠다"고 했다.
   
이날 전현무가 대상을 수상하자 동료 방송인 장성규는 "내 최종 목표"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 “현무 형께서 길을 열어주신 덕분에 내가 까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존경하는 형께서 내가 방송인으로서 꿈꾸는 최종 목표를 먼저 이루셨다”고 축하를 전했다. 그는 “항상 내가 잘하고 있다고 격려해 주시던 현무 형”이라면서 “오늘은 까마득한 후배가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날 시상식에서 대상을 차지한 전현무 외에 올해의 프로그램상은 <나혼자 산다>, 버라이어티 최우수상은 박명수와 박나래, 쇼시트콤 최우수상은 김국진, 버라이어티 우수상은 헨리와 양세형 및 한혜진, 쇼시트콤 우수상은 김현철과 박한별, 공로상은 <라디오스타>, 베스트 커플상은 <나혼자 산다>의 박나래와 기안84 등이 영광의 상을 받았다.
    
본문이미지
전현무는 2012년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게스트로 출연해 <조선일보> 기자를 포기한 이유를 밝혔다. 사진=방송 캡처

본문이미지
전현무는 기자보다는 방송계 아나운서가 적성에 맞는다고 밝혔다. 사진=방송 캡처 
           
전현무는 아나운서로 방송생활을 시작했지만 원래는 '일주일 신문기자' 출신이다. 연세대를 졸업한 그는 2003년 <조선일보> 공채 43기로 입사해 일주일가량 수습기자 생활을 했다. 그 무렵 동시 지원했던 YTN 아나운서 시험에도 합격, 결국 방송인의 길을 걷게 됐다. 그는 아나운서 손범수를 자신의 롤모델로 여겼다고 한다.
     
언론사 시험을 준비하는 이들에게 ‘전현무’는 그랜드 슬램을 달성한 '전설'로 통한다. <조선일보>를 비롯해 YTN, KBS 등에 정식 공채로 합격했기 때문. 그는 <조선일보> 일주일 기자생활, YTN에서 2년간 뉴스를 진행하다 2006년 KBS 32기 아나운서로 자리를 옮겼다.
             
전현무는 2012년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 게스트로 출연해 <조선일보> 기자를 포기한 이유를 밝혔다. 방송에서 전현무는 “<조선일보> 일주일 다녔는데 적성에 안 맞더라. 술을 정말 많이 마시더라. 내가 보기와 다르게 술을 잘 못 마신다. 낮에 취재 나가기 전에 술을 먹이더라. 일종의 정신훈련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선배들에게 잘 보이겠다고 술을 다 받아 마시고 취객과 섞여 경찰서 취재에 나섰다. 만취상태로 취재 연습을 한 거다. 결국 국장에게 불려가 국장 무릎에 토했다. 다 쏟아냈다. 심각하게 고민하다 방송 쪽으로 가야겠다고 결심했다”며 짧은 기사생활의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아나운서 출신으로 현재 JTBC 보도 부문을 맡고 있는 손석희 사장도 <조선일보> 업무직 공채 출신이다. 이를 두고 '<조선일보>는 거물급 아나운서를 배출하는 산실'이라는 우스갯소리도 있다.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2.30

조회 : 735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