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문갑식의 세상읽기

'적폐청산' 그 정도 했으면 됐다

건국 후 150년간 활력 있던 조선(朝鮮), 네 차례 사화(士禍)로 보복 되풀이하다 인재 '씨' 마르고 왜란·호란 당해, 지금 전란(戰亂) 맞기 전 조선과 비슷

문갑식  월간조선 편집장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문갑식 월간조선 편집장.

건국 직후부터 약 150년 동안 조선(朝鮮)의 국력은 상당했다. 과학기술과 문화의 수준이 세계적이었고 군사력도 강했다. '4군-6진 개척'이란 짧은 단어 속에는 소풍 가듯 만주(滿洲)를 넘나들던 수백 차례에 걸친 여진족 정벌의 역사가 숨어 있다. 이렇게 활력 있던 조선을 거덜 낸 것이 4대 사화(士禍)였다. 사화에는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첫째, 간신(奸臣)들이 과거 잘못을 바로잡는다며 평지풍파를 일으킬 '죄(罪)'를 만들어 낸다. 둘째, 이런 측근을 제어해야 할 군주가 오히려 그들에게 휘둘린다. 셋째, 보복을 당한 쪽은 오랜 세월이 흘러도 처지가 바뀌면 꼭 앙갚음했다. 사화를 정치 세력 간 경쟁으로 보기도 하지만 사화의 본질은 강자의 약자에 대한 '정치 보복'이었던 것이다.
      
무오사화(1498년)부터 마지막 을사사화(1545년)까지의 47년간 인재의 '씨'가 말랐다. 죽고 죽이는 복수(復讐)의 무한궤도를 돌며 안에서 어수선해진 나라의 명줄을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이라는 전쟁이 끊었다. 내부가 단결된 나라가 외침을 당한 경우는 별로 없다. 역사는 '나라 망치는 첩경은 끝없는 정치 보복으로 내부 뒤흔들기'라는 교훈을 던진다.
           
그 결정적 증거가 병자호란이다. 인조는 청(淸)의 요구대로 '대청 황제'라고 불러줬으면 무사할 수 있었다.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닌데 정권을 쥔 척화파의 반대에 왕이 꼼짝하지 못했다. 인조가 광해군을 몰아낸 세력 덕에 왕이 됐기 때문이다. 척화, 즉 오랑캐를 배척하는 세력은 전쟁 준비를 착실히 해야 옳다. 그런데 그들은 입으로만 척화를 했다.
            
대사간 윤황(尹煌)이 전쟁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간언하면 그 부하들이 "전쟁을 하면 국가가 반드시 망할 것"이라고 반대했다. 윤황이 또다시 "강화도의 무기와 식량을 평양으로 보내 적을 막자"고 하면 전쟁 최고 결정 기구인 비변사가 "그렇게 하는 게 맞기는 한데 민력(民力)이 감당하지 못할 것이다. 억지로 시키면 내란이 우려된다"고 반대했다.
            
본문이미지
현재 우리가 겪는 상황이 병자호란을 맞기 직전의 조선과 너무도 흡사하다는 불안감을 떨칠 수가 없다. 사진은 김훈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남한산성>. 병자호란 당시 삼전도의 굴욕을 맞이하기까지 47일간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주화파 최명길과 척화파인 김상헌의 갈등, 그 사이에서 나라의 운명을 결정해야 하는 인조. 지금 대한민국은 제대로 가고 있을 걸까. 잘못을 고치는 것은 좋지만 우리 자손들이 살아가야 할 대한민국이라는 그릇 자체가 금 가도록 만들 수는 없지 않겠는가.
 
전쟁이 싫으면 전쟁의 원인을 없애면 될 일이고, 전쟁을 피할 수 없다면 결연히 전쟁 준비를 하는 게 마땅한데도 당시 정권을 쥔 세력은 그 반대로만 했다. 이러고도 나라가 망하지 않는다면 이상한 일일 것이다. 정상적인 나라였다면 이럴 때 '바른말'이 나와야 하는데 사화로 도륙이 난 선비 중에 감히 직언할 수 있는 인물은 극소수였다.
            
정권이 바뀌고 7개월 동안 국민들은 전(前) 정권과 전전(前前) 정권의 핵심 인물들이 줄줄이 구속되거나 재판받는 장면을 목도하고 있다. 하도 많이 봐 이제는 일상처럼 느껴진다. 공직자뿐 아니라 이런저런 기업인들도 굴비 엮이듯 검찰로, 법정으로 조리돌림을 당하고 있다. '갑질 프레임'에 얽혀 성난 민심의 돌팔매를 맞을까 우려해 제대로 변명도 못 하고 있다.
         
이 살벌한 풍경에 평소 같으면 바른말을 해야 할 사람들도 잔뜩 움츠린 채 입을 다물고 있다. 사실인지 루머인지 알 수 없으나 시중에는 "다음은 누구 차례" "누가 내사를 받는다더라" "누구는 기밀문서를 숨기느라 바쁘다더라"는 이야기가 확산되고 있다. 할 말 제대로 못 하고 정체 모를 '공포'에 떠는 것 자체가 우리가 정상이 아니라는 얘기다.
         
더욱이 나라 밖에서는 북핵으로 인해 전쟁 이야기까지 들리고 미국과 중국과 일본은 우리를 압박하고 있다. 힘으로 눌릴 뿐 아니라 평소 겪지 않던 멸시까지 당하고 있다. 아무리 비교하고 싶지 않아도 현재 우리가 겪는 상황이 병자호란을 맞기 직전의 조선과 너무도 흡사하다는 불안감을 떨칠 수가 없다.
          
한 해가 저물고 새해가 다가오고 있다. 이 정도 했으면 어느 정도 적폐가 청산됐다고 본다. 인간들이 모여 사는 나라는 옷감이 아니다. 표백제를 아무리 써도 티 없는 백색(白色)이 될 수는 없다는 얘기다. 국민도 냉정을 되찾아야겠다. 잘못을 고치는 것은 좋지만 우리 자손들이 살아가야 할 대한민국이라는 그릇 자체가 금 가도록 만들 수는 없지 않겠는가.
 
문갑식 월간조선 편집장
    
 
 

입력 : 2017.12.23

조회 : 244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문갑식 ‘세상읽기’

gsmoon@chosun.com 1988년 조선일보에 입사했다. 편집부-스포츠부-사회부-정치부를 거쳐 논설위원-기획취재부장-스포츠부장-선임기자를 역임했다. 현재 월간조선 편집장으로 일하고 있다. 사회부기자 당시 중국민항기 김해공항 추락-삼풍백화점 참사-씨랜드 화재-대구지하철화재 등 대형사건의 현장을 누볐다. 이라크전쟁-아프가니스탄전쟁을 취재했으며 동일본 대지진때 한국기자로선 처음 현장에서 들어가기도 했다. '문갑식의 하드보일드' '문갑식의 세상읽기' '문갑식이 간다'같은 고정코너를 맡고 있다.
댓글달기 3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광파리우스 (2018-01-14)   

    부끄럽소.

  • 시인 (2017-12-23)   

    민족의 학살자인 김일성을 민족의 태양이라고 저질적으로 발광한 윤이상을
    뒤에서 칭송하고 얼치기 음악가를 통하여 연주케하는 문벌구는 악질로 천벌 받습니다.

    그래서 윤이상을 내세워 민족학살자 김일성을 칭송하고 싶은가

  • 시인 (2017-12-23)   

    동감합니다.
    문재인 일당들은 사회혁명을 통하여 공산화로 통합하려고 발악하는 듯 합니다.

    군과 국민간 이간질 시키고,
    종교와 국민간 이간질 시키고있고,

    교활하고 교만하게 뒤에서 나라를 침몰시키고 있습니다.

    한 마디로 문재인을 끌어내려 나라를 바로세워야 합니다.
    문갑식기자님은 정의롭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