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사회

文 대통령, 제천 참사 현장 방문 유족 위로... “세월호 이후 뭐가 달라졌나” 희생자 가족 거세게 항의

문재인(文在寅) 대통령이 22일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현장을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고 소방대원을 격려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文在寅) 대통령이 22일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현장을 찾아 유족들을 위로하고 소방대원을 격려했다. 이날 희생자 유족들은 문 대통령에게 “당국의 대처에 문제가 있다”며 거세게 항의했다. 일부 유가족은 큰소리로 따져 물었다.
       
이날 <조선일보>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헬기편으로 제천으로 이동, 화재 현장을 둘러본 뒤 희생자 빈소가 마련된 제천서울병원에 들러 유족들을 만나 위로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근규 제천시장 등이 수행했다.
          
문 대통령이 빈소에 들어서는 순간 반기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이 다가가 어깨를 두드리고 손을 잡으며 "기운 내시라" 등의 위로의 말을 건넸지만 유족들은 "수사 결과 좀 알려달라"며 흐느끼거나 "뭐야 사람이 죽었는데!"라며 절규했다. 이어 유가족들은 정부와 소방당국에 대한 불만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정부가 이런 식으로 (뒤늦게) 대처하는 게 한두 번이냐" "초기 대응만 잘했어도 사람이 이렇게 많이 죽지는 않았다" "죽여 놓고 오면 뭐하냐"는 말도 이어졌다.
      
한 유가족은 "(문 대통령이) '사람이 먼저다'라고 하셨는데, 이번에 사람이고 뭐고 없었다. 화재가 났으면 구조부터 해야죠"라고 따졌다.
      
다른 유족은 "소방차가 오후 4시에 출동을 했는데 통유리를 5시 반에 깼다니 말이 되냐. 사우나에서 나와 록커룸까지 가서 옷까지 갈아입고 구조만 기다리다 다 죽었다"며 흐느꼈다.
        
문 대통령을 붙잡고 "우리나라 사회 안전망이 이렇게밖에 안 된다니 좌절을 느낀다" "탈출을 하고 싶어도 (비상구)문이 좁아서 탈출을 못한 것 같다. 억울한 사연 없게 힘써 달라"며 울먹이는 이들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이들의 하소연이나 지적을 말없이 들으며 "범정부 차원에서 대책을 세우고 사고 수습을 철저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일부 유가족들은 "먼 길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하거나 "죽은 언니가 대통령의 열혈 지지자였다. 꼭 기억해 달라"고도 했다.
     
월간조선 뉴스룸

 

입력 : 2017.12.22

조회 : 484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