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정치

날개 단 홍준표, 측근 실세는 '이 사람'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 '홍준표 라인' 만드는 중?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귓속말을 하고 있는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과 홍준표 대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친홍계 원내대표(김성태) 당선과 당무감사를 통한 당협위원장 물갈이로 당내 권력을 사실상 장악한 가운데 22일 대법원에서 무죄선고까지 받으면서 날개를 단 형상이다.
    
원래 홍 대표가 당내 세력이 탄탄한 편은 아니었지만 이제 당 안팎에서 ‘홍준표 라인’에 들어가려는 인물들이 앞다퉈 줄을 서는 형편이다.
     
홍준표 라인의 최고 실세는 누구일까.
    
당내에서는 모두 김대식 여의도연구원장을 주목하고 있다. 내년 초 당협위원장 임명과 지방선거 공천준비 등 조직정비가 예고된 가운데 김 원장이 당외 친홍 인사들을 영입하고 홍준표 라인을 만드는 역할을 할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자유한국당 한 고위당직자는 “지방선거와 당협 정비를 앞두고 김대식 원장이 인재영입과 조직평가, 공천관련 등 인사 전면에 나설 것이라고 보고 있다”라며 “솔직히 홍준표 체재가 얼마나 오래갈지는 모르지만 일단 지방선거와 보궐선거, 당협 재정비를 앞두고 홍준표 라인에 참여하지 않기는 어려워 김대식 원장에게 줄을 대려는 인물들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부산의 한 지역언론은 ‘홍 대표의 측근인 여의도연구원 김대식 원장이 최근 지역 정치인들에게 각종 정책자문위원장 임명장을 수여하며 부산에 홍준표 계파 심기에 주력하고 있다’며 김 원장이 여의도연구원 직책을 맡긴 지역 정치인들의 구체적 이름을 거론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본인의 SNS를 통해 지역언론의 보도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지만, 지역 정가에서는 “홍준표 사당화가 시작되는 분위기”라는 시선이 적지 않다.
      
자유한국당 부산지역 당협위원장에서 탈락한 박민식 전 의원과 김희정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친홍실세가 당협위원장 선임에 관여한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부산지역 정가에는 당 실세로 알려진 누군가에게 얼굴도장을 찍어야 한다더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 원장을 지칭한 이야기다.
     
김대식 원장은 원래 ‘MB(이명박 전 대통령)맨’으로 잘 알려져 있다. 부산 동서대 교수로 재직 중 이명박 전 대통령과 만나 열렬한 지지자가 됐고, 17대 대선 당시 외곽조직인 ‘선진국민연대’를 결성하기도 했다.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차관급)을 역임했으며 지난 5월 대선에서는 홍준표 후보 수행단장을 맡았다.
      
배덕광 의원의 구속으로 보궐선거가 예상되는 부산 해운대구을에 출마할 것이라는 설도 있었지만 본인은 “이번 보궐선거나 당협위원장 공모에 나서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스스로 선거에 나서지 않고 홍 대표 옆에서 백의종군하겠다는 뜻을 밝혀 “홍준표 라인 만들기에 여념이 없다”는 세간의 소문을 뒷받침하고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2.22

조회 : 815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1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박혜연 (2018-02-02)   

    돼지판표 홀로집에!!!! ㅡㅡ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