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 문화

MC 김성주, 4년간 맡았던 MBC가요대제전 올해는 '아웃'

MBC노조는 김성주를 왜 미워했나... 보복조치 이어질까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성주와 윤아가 MC로 활약했던 2016 MBC 가요대제전.
 
올해 12 31일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MBC <가요대제전> MC가 결정된 가운데 4년간(2013~2016) MC를 맡았던 김성주가 올해는 배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올해 가요대제전은 윤아(소녀시대), 수호(엑소), 차은우(아스트로)가 MC로 발탁됐다.
 
윤아는 2015년과 2016년 김성주와 함께 MC를 맡았고 그동안 <가요대제전>의 두 MC 체제는 방송가에서 매끄러운 진행을 보였다는 호평을 받아왔다.
2016년 말 <가요대제전>에서는 김성주가 “(4년째) 가요대제전의 공식 MC 김성주다고 자신을 소개했고, 윤아는 그 말을 이어받아김성주씨의 공식 짝꿍 MC 윤아다. 저는 이제 김성주씨와 무대에 서야올 한 해가 마무리가 되는구나라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지만 올해는 공식 짝꿍을 잃은 셈이다.
 
최근 MBC 내부에서는 최승호 사장 취임 이후 MC 김성주에 대한 보복성 조치가 있을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현재 김성주는 지상파와 종편, 케이블을 넘나들며 활발하게 활동 중이며, MBC에서는 주말예능 <복면가왕> MC를 맡고 있다.
2002 MBC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한 김성주는 2007년 퇴사하고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2012MBC 파업 당시 아나운서들의 파업으로 공석이 됐던 MC와 캐스터 등 자리에서 일을 했다는 이유로 MBC 노조로부터 공공의 적으로 여겨져 왔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17.12.17

조회 : 1872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댓글달기 7건
스팸방지 [필수입력]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 라라 (2017-12-27)   

    김성주 사람 아녀

  • 산사람 (2017-12-26)   

    참 보복은 끝이 없구나. 다를게 뭐있나

  • 자유인 (2017-12-23)   

    언론노조 편에 서지 않았다고 배신자 취급하는 게 타당한가. 전체주의 국가도 아닌데 반동분자처럼 김성주씨를 매도하다니ㅉㅉ

  • 애청자 (2017-12-21)   

    김성주씨를 그렇게 안봤는데, 사람은 역시 겉모습과는 전혀 반대인 모습이 있는가 보네. 동료들과 함께 그 고통을 나눴더라면 김성주씨는 아마 진짜 품격있고 따뜻한 사람이었을텐데, 많이 실망했네. . . .

  • 나쁜 사람 (2017-12-21)   

    가장 힘들때 동료를 저버린 사람과 무슨일을 할 수 있을까,

  • 안본다 (2017-12-18)   

    엠병신 안본다

  • ES HAN (2017-12-17)   

    아우 시원해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